본문으로 바로가기
52600089 0252019052152600089 04 0401001 6.0.5-RELEASE 25 조선일보 0

'이상한 소음'에 잠못이룬 부부…벽속 '8만 벌떼' 발견

글자크기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의 그라나다에 사는 부부의 침실 벽에서 8만 마리의 벌떼가 발견됐다.

20일(현지 시각) CNN에 따르면, 이 부부는 3개월 전부터 어디선가 들려오는 이상한 소음 때문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 부부는 경찰서와 소방서, 심지어는 지역 의회까지 찾아가 도움을 청했지만 아무도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기온이 상승하자 소음은 더욱 심해졌다.

조선일보

스페인 그라나다의 주택에서 벌 전문가 세르히오 게레로가 약 8만여 마리의 벌이 사는 벌집을 발견했다. /CNN


이 소식을 전해들은 벌 전문가 세르히오 게레로가 부부에게 연락을 해왔다. 부부에 침실에 들어선 게레로는 보호복을 입고 벽을 허물었다. 부부는 벽 속에서 모습을 드러낸 소음의 정체에 한동안 입을 다물지 못했다. 벽 속에는 사람 키만한 벌집이 있었던 것이다. 게레로는 이 벌집에 벌 8만여 마리가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벌집을 꺼내든 게레로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 정도 크기의 벌집이라면 수년간 굉장히 시끄러웠을 텐데 어떻게 부부가 벌들과 같이 살 수 있었는지 모르겠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부부는 "시끄러운 날들도 있었고 조용한 날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게레로는 최근 도시 기온이 상승하고 있는데다 주변에 많은 양의 꽃들 때문에 벌들의 번식 규모가 커졌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의 벌 개체 수가 감소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게레로는 올해 역대급 호황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레로는 "안달루시아의 벌들은 건강하다"고 전했다.

[오홍석 인턴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