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00065 0512019052152600065 01 0103001 6.0.7-RELEASE 51 뉴스1 0

이정미 "한국당, 태극기에 아첨하려고 나라 반쪽 만들어"

글자크기

"5·18 망언자 징계 덮으려는 속셈이라면 일찌감치 포기해야"

뉴스1

이정미 정의당 대표(왼쪽(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5.2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1일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악수를 했네 안했네' '반쪽짜리 연설이네' 시빗거리만 늘어놓고 있는데 대접받을 자격을 충분히 갖추었는지 돌아보고 태극기에 아첨하려고 나라를 반쪽으로 만든 행태부터 고쳐야 할 것"이라고 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이후 한국당에서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악수를 '패싱'했다는 주장과 '반쪽 짜리 기념식'이라는 평가가 나온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이렇게 밝히며 "비본질적 논란을 일으켜 망언자 징계를 슬쩍 덮고 가려는 속셈이라면 일찌감치 포기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극우집단이 몰려와 광주영령을 모욕하는 초유의 망동이 5·18 광주 한 복판에서 벌어졌다"며 "결국 5·18 희생자들을 '폭도'로, 그리고 유공자들을 '괴물'로 매도한 자유한국당이 판을 깔아주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그 사단을 내고 광주에 내려갔던 황교안 대표는 왜 아직도 5·18 망언자들을 징계하지 않나"라고 했다.

이 대표는 "어제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제가 된 5·18 조사위원 한 명을 바꾸겠다고 했다"며 "그것도 자격조건이 충분함에도 공격에 시달려 그만둔다는 것이 이유라고 하니, 참으로 반성과 성찰이라는 것은 애초 자유한국당에는 불가능의 영역인 듯 싶다"고 했다.

전날 열린 여야 교섭단체 3당(더불어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회동과 관련해선 "어제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회동을 해서, 호프 한 잔 마시고 쌓인 감정을 풀었다고 한다"며 "하지만 정작 국민들에게 쌓인 분노는 폭발 직전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속히 망언자들을 징계처리 하고, 조건 없이 국회로 복귀해서 말이 아닌 행동으로 광주시민들에게 사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se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