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9313 0032019052152599313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52619854

화웨이 창업자 "미국이 우리 과소평가…5G 영향 절대 없다"

글자크기

런정페이 "우린 이미 준비 잘 돼 있어"

연합뉴스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창업자 런정페이(任正非)가 21일 "화웨이의 5G는 절대 영향받지 않을 것"이면서 "5G 기술 면에서 다른 기업은 우리를 2∼3년 안에는 결코 따라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CCTV 등 중국 언론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미국 정치인들의 현재 행동은 우리의 힘을 과소평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의 집중견제를 받는 화웨이는 지난주 미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화웨이에 상품과 기술을 판매하는 미국 기업은 미국 정부로부터 승인을 얻어야 한다.

연합뉴스


그는 미국 상무부가 90일간 유예 기간을 준 것에 대해서는 "미국의 '90일 임시 면허'는 우리에게 큰 의미가 없다"면서 "우리는 이미 준비가 잘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화웨이가 미국 기업으로부터 부품과 기술을 사지 못해 제품을 내놓지 못하는 시나리오에 대해서도 "'공급 중단' 같은 극단적인 상황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미 준비가 잘 돼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그는 자신의 가족은 아직 아이폰과 맥북을 쓴다면서 애플의 생태계를 칭찬했다. 그는이어 "화웨이를 사랑한다고 화웨이 스마트폰을 쓴다고 협소하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