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8425 0242019052152598425 08 08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1491830

미-중 무역분쟁, 스마트폰 생태계 흔든다

글자크기

화웨이, 부품·SW 수급 난항..출하량 1억대↓ 전망

애플은 중국 불매-미국 관세 인상 속에 고심 커져

한국 스마트폰은 반사이익 기대..부품업계는 신중

이데일리

중국 베이징의 한 전자상가 내 화웨이 제품 판매장.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국가간 갈등인데, 마치 트럼프 대(對) 화웨이 구도처럼 되고 있다” 한 IT 업계 관계자가 남긴 말이다. 미-중 무역분쟁이 미국 정부가 화웨이를 제재하는 방향으로 전개되면서 스마트폰 생태계 전반에 미칠 영향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21일 현재 중국의 통신기기 제조사인 화웨이는 계열사들과 함께 미국 상무부의 ‘거래제한’ 기업에 지정되며 위기를 맞고 있다. 거래제한 조치에 따라 구글, 퀄컴, 인텔 등 미국 기업들은 화웨이와 거래시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사실상 거래가 불가능한 셈이다. 이에 주요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와 사후지원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화웨이는 이에 유감을 표하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비롯한 모든 제품에 대한 사후지원을 스스로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잘 나가던 화웨이, 미국 정부 강경책에 휘청

화웨이는 우선 당장은 괜찮다는 입장이다. 부품의 경우 기존에 받아둔 재고 물량이 있고, 안드로이드의 경우에도 구글이 오픈소스 형태 활용은 열어두었기 때문이다. 문제는 앞으로 나올 신제품에서 발생한다. 구글의 기본 앱을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플레이스토어나 지메일, 유튜브, 구글 독스 등 주요 서비스 이용에도 제약이 생긴다. 자체 OS를 개발했다지만 범용성이 떨어질 것이란 우려가 크다.

부품 역시 퀄컴이나 인텔의 반도체를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인데, 자체 개발한 기린 프로세서(AP)나 모뎀칩의 안정적인 양산이 가능한지 여부가 큰 변수다. 자체 개발하지 못한 부품은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업체에 의존해야 하는데 최적화 문제도 걸려 있다.

특히 구글 서비스 이용에 제약이 생기는 점이 우려가 크다. 김민경 신영증권 리서치센터 연구원은 “2018년 기준 유럽에서 화웨이의 시장점유율은 27%를 차지한다”며 “유럽은 화웨이의 가장 중요한 수출 시장이며 높은 성장률이 나오는 국가이기 때문에 구글 서비스가 중단됨으로써 시장 점유율을 다른 스마트폰 업체들에게 뺏길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제재로 올해 전체 출하량이 당초 전망(2억4110만대)보다 1억대 가까이 감소한 1억56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데일리

신영증권 보고서에서 발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물론 미국 기업에게도 타격이 우려된다. 화웨이도 미국 정부의 거래제한 조치 이후 “미국내 일자리에 위협을 받을 것”이라는 입장을 통해 ‘어느 쪽이 아쉬운 지 잘 생각해보라’는 뉘앙스를 전달했다. 지난해 화웨이가 구글, 퀄컴, 브로드컴 등 미국 기업으로부터 구매하면서 지출한 비용은 110억달러(약 13조원)에 이른다. 이를 전부 끊으면 고스란히 미국 기업의 매출 역시 감소하게 된다. 이런 점을 고려한 듯 미국 정부도 20일(현지시간) 3개월간 화웨이에 임시 면허를 발급해 미국 기업들과 거래를 허용하며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다.

화웨이는 올 1분기(IHS마킷 기준) 5910만대를 출하해 애플을 제치고 출하량 기준 세계 2위에 올랐다. 격차가 전년 동기에 2배 가량 났던 1위 삼성전자도 빠르게 추격하며 위협하고 있다. 단기적으로 실적 감소가 예상되지만 여전히 ‘가성비’를 앞세워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 추격자로서 입지를 다져갈 전망이다.

◇애플, 미국-중국 양쪽서 모두 곤란..한국 업체 반사이익 기대

이데일리

A worker is seen as the Carnegie Library is converted into an Apple Store April 30, 2019, in Washington, DC. (Photo by Brendan Smialowski /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국간 무역분쟁은 화웨이뿐 아니라 애플에도 위기감을 불러오고 있다. 중국에서 화웨이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애플 불매운동이 벌어지며 판매량 감소가 우려된다. 애플은 안 그래도 중국 시장에서 계속 매출이 하락해 가격 인하 조치 등 돌파구를 모색하던 차에 직격타를 맞게 됐다.

여기에 미국 정부가 중국에서 제조된 스마트폰에 대한 수입관세를 높이겠다고 밝힌 부분도 애플에는 부정적인 요소다. 현재 애플의 아이폰은 대부분 중국의 폭스콘 공장에서 제조되고 있다. 원가상승과 무역분쟁에 대비해 인도 공장의 비중을 높이고는 있지만, 여전히 주력은 중국 거점들이기 때문에 관세 인상시 미국내 판매가가 상승할 수 있다. 이는 곧 판매량과 직결되는 문제가 된다.

국내 스마트폰 제조업체는 이같은 양상으로 인한 반사이익이 기대된다. 김민경 연구원은 “유럽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던 화웨이가 타격을 받아 삼성전자 및 LG전자 등 기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반사수혜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애플 제품에 대한 고가 논란이 심화되면서 역시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제품 판매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다만 부품 업계에서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삼성전기와 LG이노텍이 화웨이에 일부 물량을 납품하고 있고, 이들 외에 애플에 납품하는 국내 업체들의 실적에도 일부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