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4345 0772019052152594345 06 0601001 6.0.22-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395466000 1558395487000 popular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진기주에 잠결 고백 “예쁘네”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영상 캡처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김영광을 향한 진기주의 애틋한 짝사랑이 점점 커지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초면에 사랑합니다’ 9-10회에서는 도민익(김영광 분)의 위기 속에서 피어난 정갈희(진기주 분)와의 묘한 로맨스 기류가 안방극장을 달달하게 물들였다.

이날 도민익은 운전기사를 폭행했다는 삼촌 심해용(김민상 분)의 음모로 이사 자리에서 해임 당할 위기에 처했다. 자신의 편인 줄 알았던 절친 기대주(구자성 분)마저 도와주지 않자 배신감에 충격을 받았다.

하지만 그는 정갈희(진기주 분)의 진심이 담긴 응원에 힘입에 심해용과 정면 승부를 했다. 정갈희는 “보스가 우쭐하면 덩달아 우쭐해지고 보스가 우울하면 같이 힘 빠지는 게 하필 제 일입니다”라고 강단 있게 말했다. 그녀가 비서 일에 자부심을 느낌과 동시에 도민익에게 넌지시 진심을 털어놓는 장면이었다.

임시 사무실인 호텔에서 두 사람 사이에 형성된 묘한 핑크빛 분위기는 짜릿한 설렘을 전달했다. 정갈희는 잠든 도민익에게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을 좋아하지 말라며 질투를 내비쳐 미소를 띄우게 했다. 또한 도민익은 잠결에 정갈희를 보며 “예쁘네”라고 말하는가 하면 정갈희를 무심하게 배려하는 츤데레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주주총회에서 갑자기 얼굴이 선명하게 보인 도민익과 진짜 베로니카 박의 등장은 극에 흥미진진함을 배가시켰다. 좀처럼 상상할 수 없는 전개는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과연 도민익은 정갈희와 함께 위기를 대처할 수 있을지 21일 방송될 11-1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