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2331 0022019052152592331 07 0701001 6.0.7-RELEASE 2 중앙일보 0

칸영화제서 봉준호 감독의 부탁…“‘기생충’ 스토리 감춰주시길”

글자크기
중앙일보

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기생충’을 연출한 봉준호 감독이 취재진에게 나눠주는 보도자료에 ‘스포일러 자제’를 요청하는 글을 실었다.

20일(현지시간) 봉준호 감독은 제72회 칸국제영화제(칸영화제) 현지 취재 중인 취재진에게 배포한 ‘기생충’ 보도자료 맨 앞장에 장문의 글을 실었다.

이 글에는 칸영화제를 통해 처음 영화를 보게 될 기자들을 향한 당부가 담겼다. 한국어뿐 아니라 영어와 프랑스어 보도자료에도 함께 게재돼 배포됐다.

중앙일보

봉준호 감독의 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탁드립니다’로 시작하는 글에서 봉준호 감독은 “요즘의 관객들은 기대작 개봉을 기다릴 때, 평소 즐겨찾던 영화 사이트도 멀리하고 사람 많은 극장 로비에서는 일부러 헤드셋을 쓰고 음악 볼륨을 높인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물론 ‘기생충’이 오로지 반전에 매달리는 그런 영화는 아니다”라며 “어느 고교생이 ‘브루스 윌리스가 귀신이다’라고 외치는 바람에 극장 로비의 관객들이 좌절과 분노로(?) 치를 떨었던, 오래전 어느 할리우드 영화와는 분명히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토리의 크고 작은 고비들마다 관객들이 때론 숨죽이고, 때론 놀라며, 매 순간의 생생한 감정들과 함께 영화 속으로 빠져들기를, 만든 이들은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실례를 무릅쓰고 간곡히 부탁드린다”라며 “여러분들께서 이 영화에 대한 기사를 쓰실 때, 그간 예고편 등을 통해 노출된 두 남매의 과외 알바 진입 이후의 스토리 전개에 대해서 최대한 감춰주신다면 저희 제작진에게 큰 선물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이 영화는 제72회 칸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은 21일 오후 공식 상영 행사가 열리는 뤼미에르 대극장의 레드카펫을 밟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