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2025 0102019052152592025 02 0201001 6.0.14-RELEASE 10 서울신문 0 popular

“고3 때 가출해 고대 잔디밭서 노숙… ‘대학리뷰 앱’ 밑천”

글자크기
“자율적 분위기에 충격받고 다시 공부 시작
교육봉사활동 때 이런 경험담 풀어놨더니
변화하는 아이들 보고 대학 소개 아이디어”
매년 20만명씩 가입… 수험생 3명 중 1명
서울신문

대학 정보 제공 애플리케이션인 ‘애드캠퍼스’를 운영하는 유원일 텐덤 대표가 20일 서울 강남구의 한 사무실에서 대학 리뷰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등학교 3학년 해 9월 반항심에 가출해서 2박 3일 동안 고려대 캠퍼스에서 노숙하며 경험한 자율적인 분위기에 충격을 받고 공부를 시작했죠. 대학 시절 교육봉사단체 공신에서 이런 경험을 들려주니 변화하는 아이들을 보고 대학 소개 서비스를 생각했죠.”

대학 리뷰 서비스 애드캠퍼스를 운영하는 유원일(27) 텐덤 대표는 15일 이같이 설명한 뒤 “입시 정보는 많지만 정작 대학에서 어떤 공부를 하는지, 각 대학이 어떤 분위기인지 알려주는 곳이 없어 리뷰 서비스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애드캠퍼스 신규 가입자수는 해마다 20만명에 이른다. 전체 수험생이 60만여명인 점을 감안하면 3명 중 1명꼴로 가입하고 있는 셈이다.

리뷰는 대학 재학생들이 작성한다. 한때 많은 리뷰를 확보하려고 커피 기프티콘 제공 등 이벤트도 열었지만 이보다는 경험을 공유해서 입시생들을 도와 달라는 요청에 더 반응이 컸다고 한다. 유 대표는 “요즘 학생들은 맛집을 리뷰하듯 대학 경험도 좋고 나쁘다는 판단을 내리고 콘텐츠를 만드는 데 재미를 느낀다”면서 “더 좋은 선택을 하기 바라는 이타적인 심리도 큰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의 ‘1세대 스타’ 중 한 명이다. “2014년쯤 카드뉴스 형태로 ‘대학의 모든 것 텐덤’이라는 페이지에서 350여개 대학을 찾아다니면서 ‘서울대는 캠퍼스가 크다’는 식으로 주관적으로 리뷰했는데 운 좋게 인기를 끌었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창업 과정이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다. 그는 “프로그램 개발이나 회계 관련 지식이 없었고 사기도 당했다”면서 “특전병 공수교육수당, 막노동, 독서실 알바 등으로 번 돈 1000만원을 모아 창업했는데 계약한 성과물이 나오지 않은 적도 많았다”고 했다.

그가 최근 비슷한 처지의 창업가들을 돕기 위해 ‘스타트업 그라인드’에서 교류하는 자리를 꾸리고 있는 이유다. 정부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직장 이력이 없는 창업자에도 대출 기회를 주는 기술보증기금이나 신용보증기금의 보증 제도 효과를 체감한다”면서도 “교육은 비실용적인 부분이 적지 않은 데다 보고서만 좋거나 지원 자금에만 의존하는 스타트업들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대학생을 위한 커리어 정보와 직장인을 위한 교육 정보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그는 “그동안 10대를 위한 커리어 정보를 제공했다면 앞으로는 20대를 위한 공모전, 인턴 등 대외활동 관련 리뷰까지 제공할 것”이라면서 “취미나 재테크 등과 관련한 강의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