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1025 0962019052052591025 06 0602001 6.0.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기다려라 전국환" …'조장풍' 참다참다 복수 나선 김동욱(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김동욱이 전국환에게 복수하기 위해 나섰다.


20일 방송된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조장풍)'에서는 양인태(전국환 분)에게 복수하는 조진갑(김동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용노동부로 다시 돌아온 조진갑은 가족과 하지만(이원종 분) 노동지청장의 신신당부 속에 출근했다. 아무런 사고치지 말자는 얘기였다. 조진갑은 연금과 가족 등을 위해 '철밥통'이 되려 했다.


우도하(류덕환 분)는 양태수(이상이 분)와 최서라(송옥숙 분)에게 회사 위임장에 도장을 받았다. 최서라는 "그 놈에 회사가 진짜 누구 것인지 사람들이 알면?"이라고 협박했다. 그러나 양인태은 "사람들이 네말을 들을까. 내말을 들을까"라고 받아쳤다. 결국 우도하가 명성그룹을 차지했다.


스포츠서울

노동지청에는 고용법을 위반한 양인태 의원 캠프의 알바생이 찾아오자 조진갑은 일을 키우지 않기 위해 알바생의 삼촌으로 위장했다. 이때 양인태가 나타나 구대길(오대환 분)에게 "알바비 줘라"며 "법대로 처리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알바생을 불법 선거 자금을 받은 선거 사범으로 만들려는 양인태의 계획이었다.


조진갑은 선거 사무장으로 나선 구대길을 쫓다가 선강 공장 직원들이 선거 지원에 차출된 것을 알아차렸다. 또 조진갑은 아버지 조진철(김홍파 분)의 공장 근로 환경이 폭발 사고 위험에 놓인 것을 가만히 둘 수 없었다.


스포츠서울

조진갑은 노동지청에 알렸으나 하지만 청장은 선강에 관해 파헤치는 것을 반대했다. 선강의 실제 주인이 양인태였기 때문. 조진갑은 아버지 조진철에게 "공장 당장 그만 두셔야 한다"며 "금방이라도 폭발할 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그러나 조진철은 "나 없으면 공장 안 돌아간다"며 조진갑의 부탁을 거절했다.


천덕구(김경남 분)는 조진갑이 도움을 요청하러 찾아왔으나 고말숙(설인아 분)의 반대에 도와줄 수 없었다. 조진갑은 김지란(차정원 분)에게도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나 우도하가 나타나 "더 나가지 말라. 더 나가면 내가 무슨 짓 할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스포츠서울

이동영(강서준 분)은 우연히 양인태의 비밀이 담긴 CCTV 영상 파일을 확인했다. 구대길(오대환 분)이 숨긴 양인태의 비밀이었다. 이동영은 조진갑에게 이 사실을 알렸으나 양인태와 구대길을 피해 도망쳤다. 그러다 계단에서 굴러떨어졌고 양인태의 CCTV 영상 파일일은 구대길이 챙겼다.


분노한 조진갑은 양인태를 찾아가 이동영의 신분증을 요구했다. 그러나 양인태는 모르쇠로 일관했다. 그러자 조진갑은 "내 동료 신분증 잘 가지고 있어라. 다시 가지러 올 거니깐"이라고 경고했다. 이동영이 당하자 노동지청 직원들이 동요가 있었다. 조진갑은 이동영 사고 배후가 양인태라고 알렸다. 하지만 윗선의 압력을 받은 하지만 청장은 조진갑을 말렸다.


선강에서는 직원들이 양인태의 선거 지원에 나섰다. 한편 폭발 위험의 공장은 조진철 혼자 손보고 있었다. 조진갑은 선거 유세 중인 양인태 앞에 나타나 선강의 실 소유주라고 외치며 "선강 특별근로감독관"이라고 말했다. 위치에 맞게 복수한 것.


하지만 노동지청장을 비롯해 노동지청 감독관들은 선강을 근로 감독했다. 구대길은 선강의 서류를 가지고 도망치다가 조진갑에게 걸렸다. 양인태가 차를 타고 도망치자 조진갑은 "기다리세요 선강 실소유주님 곧 모시러 갑니다"라고 말했다.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되고 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