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1024 1082019052052591024 06 0601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국민여러분' 최시원, 이유영 위해 마지막 사기…김민정 감옥행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국민여러분' 최시원이 이유영을 위해 김민정을 배신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에서는 박후자(김민정 분)에게 애원하는 양정국(최시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후자는 양정국이 또 제멋대로 굴자 뺨을 때렸다. 박후자가 "오냐오냐하니까 내가 등신같이 보이지?"라고 화를 내자 양정국은 "내 할 일 하는 거다"라고 밝혔다. 박후자는 "내가 만든 국회의원이지"라며 "한 번 더 까불면 아가리 뺨따구 확 찢어놓을라니까"라고 압박했다.

그런 가운데 김미영(이유영)은 최필주(허재호)를 붙잡았고, 이를 안 박후자는 구 형사(차래형)를 돈으로 사려고 했다. 박후자는 "최 실장 통해서 내 어디를 치려고 하는지만 말해라"라고 했다. 구 형사는 "더러운 돈 안 받는다"라고 했지만, 아내의 설득으로 결국 비밀 금고를 노린다고 말해주었다.

구 형사는 양정국에게 모든 걸 말하며 "이대로 압수수색 나가면 허탕 칠 거 뻔하다. 이번엔 정직으로 안 끝난다. 해고당할 수 있다"라고 김미영을 걱정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정국은 김미영이 박후자를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는 걸 알고 박후자를 찾아갔다. 양정국은 "미영이 한번만 살려주라. 압수수색해도 걸릴 거 없다며"라고 부탁했다. 앞으로 박후자가 시키는 일은 뭐든지 하겠다고.

그때 박진희가 회사에 찾아왔다. 박진희는 박후자에게 "사기꾼 양정국을 국회의원 만들어준 게 너라며. 너랑 양정국 통으로 엮을 생각이다"라고 경고했다. 분노한 박후자는 양정국에게 "네 마누라 여기 오게 하지마. 여기 들어오는 순간 정직 선에서 안 끝날 거야"라고 밝혔다.

다음날 김미영은 백경 캐피탈을 압수수색을 했다. 박후자는 당당하게 비밀 금고를 열었지만, 금고 안엔 서류가 있었다. 양정국이 손을 써놓은 것이었다. 뇌물 혐의를 적발하려는 양정국이 박진희(백지원)의 도움을 받아 금고에 서류를 넣은 것. 박후자는 수감되었고, 양정국은 김주명(김의성)에게 연락해 "제가 박후자 정리했거든요? 그래서 정치 한 번 제대로 해보려고요"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