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0941 0202019052052590941 06 0602001 6.0.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종합] ‘어비스’ 안효섭, 기지 발휘한 박보영 덕에 부활 성공했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어비스’ 안효섭이 박보영 덕에 부활했다.

2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에는 죽은 차민(안효섭)을 살리려고 고군분투하는 고세연(박보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세연은 차민의 사망으로 황망해했다. 그 사이 백골화 된 시신 한 구가 발견됐고 국과수는 이 시신이 차민(안세하)라고 결론을 내렸다. 서지욱(권수현) 검사는 사건을 종결하라고 명했고 담당형사 박동철 공소권 없음으로 내사종결을 내렸다.

실제 차민의 존재를 알고 있는 고세연은 박동철에게 지문감식기를 가지고 차민의 시신을 확인하라 말했다. 박동철이 지문을 감식한 결과 그가 차민이었고 고세연은 “이대로 끝내면 안 돼. 하루만 시간을 내줘”라고 부탁했다.

이어 고세연은 장희진(한소희)을 찾아 자신이 고세연이라고 밝혔다. 달라진 얼굴 때문에 장희진이 믿지 않자 고세연은 “네가 믿든 안 믿든 난 네가 필요해”라며 “우리 둘을 살린 구슬 살인자 손에 있어”라고 설명했다.

어비스로 부활한 자만 구슬을 볼 수 있다는 특징을 기억한 고세연은 박동철의 도움을 받아 서울 시내 CCTV를 살폈다. 어느 집에서 어비스 불빛을 본 고세연은 장희진과 함께 그곳으로 향했다.

어비스 구슬은 두 번째 부활자인 오영철(이성재)의 손에 있었다. 오영철은 구슬의 원리를 모른 채 구슬이 빛나는 이유를 궁금해 했다. 또 다른 한 건의 살인을 저지른 오영철은 구슬을 시체와 함께 묻어버렸다. 어비스 덕택에 시체가 살아났고 오영철은 구슬의 신비한 능력을 알았다.

오영철은 서지욱에게 전화를 걸어 “내 손에 있는 게 뭔 줄 알면 깜짝 놀랄 거다. 이것만 있으면 얼마든 판세를 뒤집을 수 있어”라고 말했다. 구슬을 가진 사람을 뒤쫓던 장희진은 그가 자신을 협박한 노인임을 알고 기겁했다.

노인이 자신의 얼굴을 보기 전에 황급히 도망친 장희진은 고세연과 집으로 돌아와 “그가 저에게 거짓인터뷰를 종용한 사람이다”라고 밝혔다. 고세연은 그가 오영철임을 알려주며 그와의 관계를 물었다. 장희진은 아버지인 오영철에게 학대당했던 경험을 떠올렸다.

장희진은 “이 일 못해요”라며 고세연을 떠났다. 고세연은 이유도 모른 채 그녀를 붙잡았지만 소용 없었다. 혼자 남은 고세연은 장희진이 두고 간 고장 난 핸드폰을 발견했다. 불법 핸드폰 수리를 하러 간 고세연은 장희진 핸드폰에 도청장치가 설치되어 있다는 걸 알았다.

고세연은 장희진 핸드폰의 도청장치를 역이용해 오영철을 박기만(이철민)이 있는 병원으로 유인했다. 고세연은 장희진의 가발과 옷차림으로 변장했다. 오영철은 그녀가 장희진임을 확신하고 그를 따라갔다.

병실 안으로 들어간 오영철은 병원 침대에 장*진 이라는 이름을 보고 환자가 덮고 있는 이불을 걷었다. 그러나 누워 있는 사람은 긴 머리 가발을 쓴 차민이었다. 예고편에서 차민은 어비스 덕에 부활에 성공한 것으로 그려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