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0826 1082019052052590826 06 0602001 6.0.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감우성X김하늘 '바람이 분다' 스페셜, 첫방 기대케 한 멜로 케미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바람이 분다'가 스페셜 방송을 통해 어떤 이야기를 전할 것인지에 대해 알렸다. 또 이와 함께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20일 방송된 JTBC '바람이 분다' 0회에서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뷰티 인사이드'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SKY캐슬' '눈이부시게'를 이어 새롭게 방송될 ' 바람이 분다'가 공개됐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 드라마다. 권태기 부부의 삶을 현실적으로 그려낼 것으로 기대된다.

드라마 대본 리딩 현장도 공개됐다. 감우성은 "항상 시작은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하고 많이 떨린다. 어떤 그림을 저희가 그려가게 될지 저도 굉장히 기대되고 궁금하다"고 말했다.

감우성은 특히 "대본을 보며 몇 번 깜짝깜짝 놀란 적 있다. '작가님이 내 뒷조사를 했나?' 싶다"며 "되도록이면 실제 부부라는 느낌을 가지고 수진을 바라보고 연기를 하고 있다. 많은 부분이 저랑 닮았다고 생각하고 보면 되실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진 역의 김하늘은 "드라마가 따뜻한 드라마이긴 하지만 대본 리딩을 해보니까 흥미도 있고 재미가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하늘은 이수진에 대해 "겉으로 보기에는 사실 밝고 엉뚱한 면도 있다. 초반에 보이는 수진의 모습이 그런 면이 강한 것 같다. 엉뚱하고 철이 없는 느낌도 있다"면서 "그런데 점점 후반으로 갈수록 굉장히 깊고 넓은 포용력이 강한 여자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람이 분다' 드라마 촬영 현장도 공개됐다. 감우성은 현장을 리드하며 촬영을 이끌어갔다. 김하늘은 감우성에 대해 "현장 리드하는 부분도 좋고 상의하면서 저의 연기나 느낌도 존중해주시면서 현장을 리드하니까 되게 의지가 된다"고 말했다.

감우성은 온전히 자신의 캐릭터에 집중한 모습이었다. 감우성은 김하늘에 대해 "수진으로 보여야 한다. 오늘 완전히 그냥 김하늘 씨는 어디 가고 수진으로 보이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궁합이 잘 맞아가고 있고 모두 몰입돼서 촬영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김하늘 또한 "처음 뵙는 분들이 많았는데 너무 재밌다. 연기도 재밌게 잘 해주시고 분위기가 되게 밝다. 드라마 전반적인 느낌보다 되게 밝고 재밌게 촬영하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감우성, 김하늘 이외에도 김성철, 김가은, 윤지혜, 이준혁 등 '바람이 분다'를 채울 배우들이 등장해 기대를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