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0238 0432019052052590238 03 0301001 6.0.14-RELEASE 43 SBS 0 popular

LPG차 구매 감소폭 줄었지만…규제완화 효과 있을까?

글자크기

<앵커>

환경을 생각하고 미세먼지도 줄이기 위해서 정부가 2달 전 연료값이 상대적으로 싼 LPG 차량을 누구나 살 수 있도록 규정을 바꿨습니다. 그런데 그 뒤에도 LPG 차를 사는 사람들이 예상처럼 늘지 않고 있습니다.

그 이유를 노동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

차 트렁크의 가스통을 도넛 모양으로 바꿔 공간을 크게 늘린 신형 LPG 차량입니다.

지난 3월 26일 일반 소비자 판매가 허용된 후부터 판매량이 2배 늘었다는 게 업체의 설명입니다.

[조건우/르노삼성 지점장 : 일반인들의 LPG 차량 문의가 늘어난 게 사실입니다. (앞으로 나올) SUV 중에 LPG 차는 드물기 때문에 그에 대한 문의도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체 LPG 차량이 당장 늘어난 것은 아닙니다.

지난달 말 기준 국내 LPG 차 등록 대수는 201만 7천 대로 3월보다 2천200여 대 감소했습니다.

정부는 매달 5~6천 대에 이르던 감소 폭이 절반 넘게 줄어들어 규제 완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업계의 LPG 신차 출시가 본격화하면 10년 후에는 30% 넘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필수/대림대 자동차과 교수 : 환경적 문제까지 (보조금 등) 비용을 덜 들이면서 극대화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완전한 해결 모델은 아니지만, '과도기적 모델'을 활용한다는 측면에서는 의미가 큽니다.]

하지만 애초에 실효성이 낮은 조치였다는 시각도 여전합니다.

[이호근/대덕대 자동차공학과 교수 : 수요가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는 건 국민의 선호도가 그만큼 떨어지는 차종이란 얘기거든요. 그런데 늘리겠다고 정책을 만들고 신차 출시를 기업체에 독려한다는 건 오히려 '정책의 실패'라고 봅니다.]

최근 유가 상승세로 휘발유와 가격 차이가 벌어지면서 LPG 차 수요가 커질 거라는 예상도 나오지만, 수소와 전기차 등 차세대 친환경차로의 전환이 한창인 글로벌 흐름에서 퇴행하는 정책이라는 비판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주 범, 영상편집 : 박정삼, CG : 조형우)

▶PLAY! 뉴스라이프, SBS모바일24 개국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