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90000 0512019052052590000 07 0703001 6.0.6-RELEASE 51 뉴스1 0

[N칸현장] "스토리 감춰주시길"…韓 취재진에 전달된 봉준호 감독의 부탁(전문)

글자크기
뉴스1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칸(프랑스)=뉴스1) 정유진 기자 =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취재진에게 나눠주는 보도자료에 스포일러 자제를 요청하는 글을 실었다.

봉준호 감독은 20일(현지시간) 제72회 칸국제영화제(칸영화제) 현지 취재 중인 한국 취재진에게 나눠주는 '기생충' 보도자료 맨 앞장에 장문의 글을 실었다. 이 글은 한국에서 나눠주던 자료에는 첨부하지 않았던 것으로 칸영화제를 통해 처음 영화를 보게 될 기자들을 향한 당부가 담겼다.

'부탁드립니다'로 시작하는 글에서 봉준호 감독은 "요즘의 관객들은 기대작 개봉을 기다릴 때, 평소 즐겨찾던 영화사이트도 멀리하고 사람 많은 극장 고비에서는 일부러 헤드셋을 쓰고 음악 볼륨을 높인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스토리의 크고 작은 고비들마다 관객들이 때론 숨죽이고, 때론 놀라며, 매 순간의 생생한 감정들과 함께 영화 속으로 빠져들기를, 만든 이들은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적었다.

뉴스1

봉준호 감독의 글/ 칸(프랑스)=정유진 기자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실례를 무릅쓰고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여러분들께서 이 영화에 대한 기사를 쓰실 때, 그간 예고편 등을 통해 노출된 두 남매의 과외 알바 진입 이후의 스토리 전개에 대해서 최대한 감춰주신다면 저희 제작진에게 큰 선물이 될 것 같다"고 완곡한 표현으로 당부의 뜻을 나타냈다.

봉준호 감독이 쓴 당부의 글은 한국어 뿐 아니라 영어와 프랑스어 보도자료에도 함께 게재돼 배포됐다.

한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제72회 칸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이하 봉준호 감독의 글 전문

부탁드립니다.

요즘의 관객들은 기대작 개봉을 기다릴 때, 평소 즐겨찾던 영화사이트도 멀리하고
사람 많은 극장 고비에서는 일부러 헤드셋을 쓰고 음악 볼륨을 높인다고 합니다.

물론 '기생충'이 오로지 반전에 매달리는 그런 영화는 아닙니다.
어느 고교생이 "브루스 윌리스가 귀신이다"라고 외치는 바람에 극장 로비의 관객들이 좌절과 분노로(?) 치를 떨었던,
오래전 어느 헐리웃 영화와는 분명히 다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토리의 크고 작은 고비들마다 관객들이 때론 숨죽이고, 때론 놀라며, 매 순간의 생생한 감정들과 함께 영화 속으로 빠져들기를, 만든 이들은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그래서 실례를 무릅쓰고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여러분들께서 이 영화에 대한 기사를 쓰실 때, 그간 예고편 등을 통해 노출된 두 남매의 과외 알바 진입 이후의 스토리 전개에 대해서 최대한 감춰주신다면 저희 제작진에게 큰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부탁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영화감독 봉준호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