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9961 0562019052052589961 03 0301001 6.0.5-RELEASE 56 세계일보 0

홍남기 “미·중 갈등 심화, 경제에 심각한 영향 가능성”

글자크기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 / “美 車관세 제외 예단할수 없어 / 주가·환율 등 변동폭 확대 상황 / 지나친 쏠림 땐 시장 안정 조치”

세계일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함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이전보다 훨씬 심각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연기한 것에 대해서는 “명시적으로 배제된 국가가 없어 어떤 경우도 예단할 수 없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미·중 무역갈등 확산과 미국의 자동차 관 세 부과 연기 결정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우리 수출의 1, 2위 상대국이자 전체 수출의 39%를 차지하는 미국과 중국이 서로 수천억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고 각종 보복조치를 예고하는 등 무역갈등이 심화함에 따라 긴급하게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됐다.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주가, 환율 등 금융시장 가격변수의 변동 폭이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는 상황”이라며 “금융시장에 지나친 쏠림 현상 등으로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 적절한 안정조치를 통해 시장안정을 유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총력을 경주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대책논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미·중 무역갈등 확산과 미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 연기 결정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또 “미·중 무역갈등으로 수출이 위축되지 않도록 5월부터 해외수입자 특별보증, 매출채권 조기 현금화 등 신규 무역금융 5000억원과 수출 마케팅 지원 확대 등 단기지원을 개시하겠다”고 설명했다.

미국이 수입 자동차 관세 부과에 대한 최종결정을 최장 180일 연기한 것을 두고는 “정부는 미국과의 아웃리치(접촉) 활동을 강화해 한국이 관세 부과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상에서) 명시적으로 배제된 국가는 없다”며 “어떤 경우에도 예단할 수는 없어 회의에서 이에 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이 무역확장법 232조 대상에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다”며 “개정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경우 미국의 안보 위험 해소에 영향을 미쳤다는 내용이 특별히 명기돼 있다”고 밝혔다.

지난주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청와대와 기재부 사이에 이견이 나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재정 당국에서 세입·세출 여건을 두고 한 내용 등이 논의됐고 적절한 논의라고 본다”고 말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