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9832 0432019052052589832 02 0201001 6.0.5-RELEASE 43 SBS 0

"교환 가능, 환불은 안 돼"…'SNS 스타' 임지현의 추락

글자크기

<앵커>

인스타그램 같은 SNS에는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는 유명인들이 많습니다. 요즘은 '인플루언서'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그 유명세를 이용해 옷이나 화장품, 먹을거리까지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최근 문제가 된 임블리도 SNS 스타인 임지현 씨가 만든 쇼핑몰입니다. 그동안 큰 인기 속에 한 해 매출 1,700억 원에 이를 만큼 급성장했는데 최근 부적절한 대응으로 한순간에 소비자들이 돌아섰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구독자가 80만 명에 달하는 유명 인플루언서 '임블리'의 SNS 인스타그램 계정입니다.

의류 쇼핑몰로 시작한 임블리는 인스타그램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화장품부터 식품까지 사업을 확장해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판매한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검출됐다는 소비자의 항의에 업체 측이 교환은 가능하지만 환불은 안 된다고 대응하면서 역풍을 맞았습니다.

임블리 화장품 브랜드인 '블리블리'의 여러 제품에서 이물질이 검출됐다거나 명품 의류를 베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다른 제품들로까지 비판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업체 측은 오늘(20일) 기자회견을 열어 공식 사과하고 임블리인 임지현 상무가 임원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준성/부건에프엔씨 대표 : 걱정을 끼쳐 드리고 상처를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임지현 상무는 고객 여러분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습니다.]

또 화장품 51개 전 제품을 외부 기관에 맡겨 품질 검사를 진행하고 시험 성적서를 공개하겠다고 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최대웅, 영상편집 : 김종미)

▶ 'SNS 거래' 피해 점점 느는데…보상 어려운 이유는

▶PLAY! 뉴스라이프, SBS모바일24 개국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