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9542 0532019052052589542 02 0201001 6.0.8-hotfix 53 노컷뉴스 0

조선일보 "'장자연 사건' 수사 외압, 사실무근…강력한 유감"

글자크기

"명예 회복 위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조치 강구할 것"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노컷뉴스

검찰 과거사위원회 정한중 위원장 권한대행이 20일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장자연 사건'의 의혹에 대한 재수사권고는 어렵다는 판단을 골자로 한 최종심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이하 과거사위)가 2009년 경찰의 '장자연 사건' 수사 당시 조선일보가 외압을 행사했다고 밝힌 데 대해 조선일보는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과거사위는 20일 '장자연 리스트 사건 조사 및 심의결과'를 발표하고, 경찰의 '장자연 사건' 수사 당시 조선일보가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사실로 인정했다.

과거사위는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장이 경찰청장과 경기청장을 찾아가 방○○ 사장을 조사하지 말라고 압력을 행사하였고, 특히 경기청장에게는 단체의 위력을 보여 협박한 사실이 확인됐다"라며 지난 2009년 당시 조선일보가 대책반을 만들어 장자연 사건에 대처한 것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결과 발표 이후 조선일보는 20일 입장을 발표하고 "이 같은 발표는 과거사위 조사에서 진술한 일부 인사의 일방적 주장에 근거한 것으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조선일보는 조현오 전 경기지방경찰청장에 대한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해, 조 전 청장이 이동한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장으로부터 수사 외압을 받았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위라고 설명했다. '장자연 사건'을 전후해 조 전 청장을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는 것이다.

또한 조선일보는 강희락 전 경찰청장이 2009년 경차라 수사 당시 이동한 부장에게 수사 외압을 받았다는 주장 역시 허위라고 밝혔다. 이 부장이 당시 강 전 청장과 면담한 것은 사실이지만, 장자연 사건 수사 결과를 신속히 발표해주길 바란다는 입장을 전달했을 뿐이라는 게 조선일보의 입장이다.

조선일보는 "일부 인사의 일방적 주장과 억측에 근거해 마치 조선일보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것처럼 단정적으로 발표한 검찰 과거사위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라며 "조선일보는 이 사안과 관련해 사실을 바로잡고 조선일보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