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1620 0182019052052581620 05 0508002 6.0.16-HOTFIX 18 매일경제 0

오리온, ‘나는 팬이다’ 팬투어 성공적으로 마무리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가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중국 하이난에서 ‘나는 팬이다’ 팬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20일 오리온 구단에 따르면 하나투어, 클럽메드가 후원하는 ‘나는 팬이다’는 시즌 종료 후 오리온 선수들과 팬이 함께 해외여행을 떠나는 행사. 이번 팬투어에는 허일영, 이승현, 박재현, 조한진 등 오리온 선수단과 팬을 포함해 총 47명이 참여했다.

지난 2012년 태국 푸껫 팬투어를 시작으로 올해 여덟번 째 펼쳐지는 ‘나는 팬이다’는 중국 하이난성 싼야시에 위치한 클럽메드 리조트에서 열렸다.

매일경제

사진=오리온 제공


첫날 해양 스포츠 체험을 시작으로 해변 자전거 투어, 선수단과 함께하는 농구 클리닉 및 3X3경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또, 레크리에이션을 통한 선수 애장품 선물, 선수들과의 프리토킹 등 선수단과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이벤트를 편성해 팬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멤버 리멤버’ 문구를 삽입한 단체 티셔츠를 선수단과 함께 착용해 팬투어의 특별함도 더했다.

팬투어에 4회째 참여한 정성원 씨는 “프로그램 구성부터 이색적인 클럽메드 리조트까지 팬투어 내내 모든 것이 만족스러웠다”며, “티셔츠 문구처럼 이 멤버가 리멤버 되기를 바라며, 다음 팬투어에도 꼭 참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팬투어는 선수단과 직접 소통하는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해 선수와 팬이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었다”며 “비시즌에도 팬사인회, 팬즈데이 등 팬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