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6137 0032019051952566137 04 04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中, 대북 제재 속 김정은 방중 후 쌀·비료 무상 원조했다

글자크기

"올해도 김위원장 방중·북중 수교 70주년으로 대북 원조 늘어날듯"

연합뉴스

석달새 세번 만나는 북중정상
(서울=연합뉴스) 2018년 6월 19일 관영 중국중앙(CC)TV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박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차량이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내린 뒤 삼엄한 경비 속에 조어대(釣魚台)로 향하는 모습도 관측됐다. 사진은 왼쪽부터 지난 3월 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베이징 조어대 오찬, 지난 5월 다롄 해변 거니는 김 위원장과 시 주석. 2018.6.19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유엔의 강력한 대북 제재 속에서도 지난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 후 쌀과 비료를 무상 지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대규모 경제 지원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네 차례 방중에 대해 나름대로 성의 표시를 한 것으로 보인다.

19일 중국 해관총서 통계 분석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5월부터 10월까지 쌀 1천t, 102만 달러(약 12억1천900여만원)어치, 비료는 16만2천7t, 5천503만달러(657억8천800여만원) 어치를 북한에 무상 지원했다.

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해 3월 처음으로 방중해 시진핑 주석과 만난 이후 5월 2차 방중, 6월 3차 방중을 계기로 무상 원조가 집중적으로 이뤄진 셈이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이 반복되던 2017년에는 중국의 대북 무상 원조가 없었다.

중국은 지난해 7월 쌀 1천t을 북한에 무상 원조했다. 지난해 5월에는 요소 비료 5만9천125t, 2천42만 달러(244억원)어치를 북한에 건넨 것을 시작으로 6월과 8월, 9월, 10월에도 무상으로 제공했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위원장 부부, 시진핑 주석 부부와 기념촬영
(베이징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가 2018년 6월 1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리설주 여사,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 펑리위안 여사. 2018.6.2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utzza@yna.co.kr



베이징 소식통은 "지난해 북·중 정상회담이 세 차례나 열리면서 시진핑 주석이 북한에 쌀과 비료를 무상으로 지원했을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았다"면서 "북·중 정상회담의 대가로는 크지 않아 북한의 불만이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중국의 지난해 대북 무상 원조 품목을 보면 비료가 많다는 점이 눈에 띈다. 북한이 지난해 농산물 생산량 확대를 위해 비료가 많이 필요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이 2013년 20만t의 비료를 북한에 지원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지난해 16만2천7t도 적지 않은 양이다.

특히, 올해는 북·중 수교 70주년인 데다 올해 1월에도 김정은 위원장이 방중하는 등 북·중 전략적 밀월 관계가 강화되고 있어 지난해 못지않은 중국의 대북 무상 원조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다른 소식통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시 주석의 방북도 검토되고 있는 만큼 지난해보다는 훨씬 많은 무상 원조가 북한에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