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5011 0512019051952565011 01 01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5·18 악수' 신경전…한국 "金여사가 黃 고의패싱" 靑 "못된 의도"

글자크기

민경욱 "김정은과도 했으면서 황교안은 지나쳐…유시민 지령인가"

靑 "혼잡한 상황에 여유 없었을 뿐"…탁현민 "민경욱, 황당한 의미 부여"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는 각계대표와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5,000여 명이 참석했다. (청와대 제공) 2019.5.18/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김정률 기자,정상훈 기자,김세현 기자 = 청와대 및 여당과 자유한국당은 5·18 기념식이 끝난 다음날인 19일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현장에서 만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지 않은 것 등을 두고 신경전을 이어갔다.

문재인 대통령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진실 규명에 동참하라'며 사실상 한국당을 겨냥한 발언 등을 두고 한국당이 '편 가르는 반쪽짜리 기념식'이라며 반발하는 상황에 더해 이번엔 김 여사가 황 대표와 악수를 고의로 안 했다고 한국당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5·18 기념식 여진이 일고 있다.

전날(18일) 문 대통령은 5·18 기념식장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나 차례로 인사를 나눴는데, 김 여사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과는 악수를 했지만 황교안 대표는 건너뛰었다.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한국당이 발끈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하는 김 여사의 사진을 올리며 "김정은과도 이렇게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께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며 지나쳤느냐"고 불만을 표출했다.

민 대변인은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은 황교안 대표였다"며 "손 한 번 잡아주면 될 것을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김정숙 영부인이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이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도 하지 말라던 유시민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을 (알았다)"고도 적었다.

이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 12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문화제 토크콘서트에서 한 말을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 이사장은 당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에 참석하려는 것은 지역감정을 조장하려는 의도"라며 "황 대표가 오면 절대 눈을 마주치지 않고 말을 붙이지 않고 절대 악수를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뉴스1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15일 오후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에서 제주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획의 힘, 상상력의 힘'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2019.5.15/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이 확산되자 청와대는 고의가 아니라 혼잡한 현장 상황으로 우연히 그렇게 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김 여사가 일부러 악수를 안 한 게 아니다"라며 "당시 기념식장이 혼잡했고, 앞서 걸어간 문 대통령과 (보폭) 속도를 맞추느라 여유가 없었던 것 같다. 중간에 악수를 못 한 사람들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도 "문 대통령과 김 여사를 깎아내리려는 그 의도가 참 못됐다. 김 여사와 악수를 나누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일 것을 굳이 저런 황당한 의미를 부여한다"며 한국당 측을 비판했다.

탁 자문위원은 "통상 행사 참석 전·후에 대통령과 여사의 동선은 전열의 참석자들과 악수를 나누는 것으로 시작하고 끝이 난다"며 "이때 대통령의 뒤를 따라 여사가 움직이시게 되는데 앞선 대통령의 이동시간에 따라 여사가 미처 악수를 하지 못할 때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우에 따라서는 악수를 마친 대통령이 여사를 기다리고 서 있을 때도 종종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2019.4.16/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민 대변인은 이날 오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시간이 없어서 안했다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다. 무슨 100m 달리기 하나. 그냥 지나가는 것과 악수하고 가는 건 1, 2초의 일"이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민 대변인은 이어 "예법상 악수는 의전상 높은 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여성이 남성에게 청하는 것"이라며 "김정숙 영부인은 여성이고 의전 서열도 황 대표보다 높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가 먼저 악수를 청했어야 한다는 취지로 읽힌다.

이에 대해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뉴스1과 통화에서 "한국당은 5·18 기념식 참석 소회가 그것밖에 없는 것인가"라며 "기념식을 다녀오고도 달라지지 않은 태도, 논란만 키우고 있는 태도가 아쉽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망언 의원들에 대한 조치도 취하지 못한 채 광주에 왔음에도 광주시민들의 염원은 느끼지 못하고 이렇게 논란만 키운다"며 "한국당의 한계인가 하는 아쉬움이 거듭 남는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5·18 진상규명특별법'에 따른 진상규명위원회의 출범이 늦어지는 것에 대해서도 "실질적 책임은 청와대에 있는데 이를 야당에 전가하는 것은 전형적인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한국당은 올해 1월, 충분한 자격을 갖춘 위원을 국회사무처의 적절한 검토를 거쳐 국회의장 이름으로 청와대에 추천했다"며 "그런데 청와대가 한 달 가까이 시일을 끌더니 5·18 관련 토론회를 계기로 별다른 설명이나 이유 없이 추천 위원 선임을 거부했다. 따라서 야당을 탓하거나 국회를 탓할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ideaed@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