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4728 0472019051952564728 03 0306001 6.0.21-HOTFIX 47 SBS CNBC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258778000 1558268890000 popular

올해 1~4월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 30대가 40대 턱밑까지 추격

글자크기
SBS CN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들어 주택거래량이 급감한 가운데 30대 청년층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이 40대 장년층 못지않게 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감정원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연령대별 주택·아파트 매매량 통계에 따르면 올해 1~4월 서울 아파트 매매건수는 총 7천 795건으로, 40대와 30대의 매입 비중이 각각 26.7%와 26.1%에 달해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올해 1월만 해도 40대가 28.4%, 30대가 25.4%로 격차가 났지만 2·3월 들어 30대의 매입 건수가 40대를 앞지르면서 1분기 전체로 보면 30대의 매입비중(26.7%)이 40대(26.1%)를 앞질렀습니다.

그러나 4월 들어 다시 40대의 매입 비중이 높아지며 30, 40대가 1, 2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입니다.

이는 올해 들어 아파트 외 단독·다가구 등을 포함한 서울 전체 주택 매입 비중에서 40대가 22%, 50대가 21.9%로 1·2위를 차지한 것과 다른 결과입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30대는 생애 첫 구입주택으로 아파트를 희망하는 경우가 늘면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매입 비중이 커지는 추세"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최근 유주택자에 대한 대출과 세금 규제가 강화되면서 1주택 이상 보유 비중이 큰 40대 이상보다 30대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주택 매입이 상대적으로 활발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특히 마포·성동·용산구 아파트의 경우, 올해 30대 매입 비중이 전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많았습니다.

마포구는 올해 거래된 아파트의 25.3%, 성동구는 35.3%를 30대가 사들였고 용산구는 30대가 23.6%로 50대와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했습니다.

소형 아파트가 밀집된 노원구와 도봉구도 30대 매입 비중이 40대를 앞질렀지만, 종로구와 중구의 경우 각각 50대와 60대 매입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의견 있는 경제채널 SBSCNBC 공식 [홈페이지]

☞ 경제를 실험한다~ #머니랩 [네이버 TV]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