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4634 0092019051952564634 01 0101001 6.0.13-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민경욱 "김정숙 여사, 黃과 악수 안해"…靑 해명에도 비난 계속(종합2보)

글자크기

지난해 평양 남북정상회담 사진 올리며 비판

"김정숙 여사, 황교안 얼굴 빤히 보며 지나갔다"

靑 "대통령과 속도 맞추다 악수 못하는 경우 많아"

뉴시스

【광주=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를 하고 있다. 2019.05.18. pak7130@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안호균 김지은 문광호 기자 =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9일 "김정은과도 이렇게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께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며 지나치셨냐"고 불만을 제기했다.

민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한 사진을 올리며 이같이 물었다.

그는 앞서 올린 글을 통해 어제 열린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에서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지 않은 채 얼굴을 뻔히 쳐다보고 황 대표 좌측으로 넘어갔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은 황교안 대표였다"며 "손 한 번 잡아주면 될 것을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추가로 글을 올려 "김정숙 영부인이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이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도 하지 말라던 유시민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을 (깨달았다)"이라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지난 12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문화제 토크콘서트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에 참석하려는 것은 지역감정을 조장하려는 의도"라며 "황 대표가 오시면, 이렇게 해 달라. 첫째, 절대 눈을 마주치지 않는다. 둘째, 절대 말을 붙이지 않는다. 셋째, 절대 악수를 하지 않는다"라고 말한 바 있다.

청와대는 김 여사가 황 대표와 악수를 하지 못한 것에 대해 "의도적인 것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맨 앞줄에서 인사를 하다 보면 다른 사람들이 김 여사에게는 말을 더 많이 하고 더 길게 하니까 대통령과 속도를 맞추다 보면 그렇게 되는 상황이 있다"며 "대통령이 빨리 가게 되면 속도를 맞춰야 하기 때문에 중간에 많이 (악수를) 건너뛰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 대변인은 이후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시간이 없어서 안했다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다. 무슨 100m 달리기 하나. 그냥 지나가는 것과 악수하고 가는 것은 1, 2초 상관의 일"이라고 비난을 계속했다.

이어 "예법상 악수는 의전상 높은 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여성이 남성에게 청하는 것"이라며 "김정숙 영부인은 여성이시고 의전 서열도 황교안 대표보다 높으시다"고 덧붙였다.

ahk@newsis.com, whynot82@newsis.com, moonli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