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3784 0512019051952563784 05 0507001 6.0.13-RELEASE 51 뉴스1 0

KIA, 양현종 앞세워 위닝 시리즈…키움은 롯데전 스윕(종합)

글자크기
뉴스1

KIA 타이거즈 양현종.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KIA 타이거즈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위닝 시리즈를 해냈다. 키움 히어로즈는 롯데 자이언츠를 상대로 시리즈 스윕에 성공했다.

KIA는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와의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위닝 시리즈를 달성한 최하위 KIA는 15승 1무 31패, 6위 한화는 22승 24패가 됐다.

선발 양현종은 7이닝 동안 101구를 던지며 3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 호투하고 시즌 2승(7패)째를 수확했다. 남은 이닝은 고영창-전상현이 이어 던졌다.

타선에서는 박찬호가 5타수 4안타 1타점으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김선빈도 3타수 2안타 1볼넷으로 멀티히트를 해냈다.

한화는 선발 김민우가 5⅓이닝 9피안타 5탈삼진 1볼넷 5실점(4자책)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타선이 양현종을 공략하지 못한 것도 패인이었다.

KIA는 3회초 2사 2루 찬스에서 박찬호의 좌전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그리고 4회초에는 선두 최형우의 우중간 2루타와 프레스턴 터커의 우전안타, 이명기의 유격수 땅볼로 추가점을 냈다.

6회초에는 선두 터커가 스트라이크 아웃 낫아웃으로 출루한 뒤 이명기의 희생번트 때 투수 김민우의 송구 실책으로 빠진 공을 우익수 이성열까지 잡지 못하는 사이 홈을 밟았다.

KIA는 이어진 1사 1, 2루에서 이창진의 적시 2루타 때 내야로 온 공을 2루수 정은원이 잡지 못한 틈을 타 5-0을 만들었다. 그리고 마운드의 힘으로 한화 타선을 눌러 경기를 끝냈다.

고척에서는 키움이 롯데를 9-3으로 크게 이기고 시리즈 스윕에 성공했다. 3연승한 4위 키움은 28승 21패, 4연패에 빠진 9위 롯데는 30패(17승)째를 당했다.

키움은 선발 김동준이 5이닝 4피안타 5탈삼진 2볼넷 3실점하며 5승(3패)째를 따냈고, 윤영삼-한현희-오주원-이영준이 각각 1이닝씩 책임지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타선에서는 김하성이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4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반면 롯데는 선발 제이크 톰슨이 14일 사직 LG전 완봉승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2이닝 9피안타 1탈삼진 1볼넷 7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2회초 오윤석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은 롯데가 앞섰지만, 키움은 2회말 대거 7득점하며 초반부터 승기를 잡았다.

키움은 2회말 무사 만루에서 이지영의 2타점 우전적시타로 경기를 뒤집은 뒤 김혜성의 우전적시타, 이정후의 번트안타 후 나온 서건창의 2루수 땅볼로 4-1을 만들었다. 이어진 1사 1, 3루 찬스에서 김하성의 좌월 스리런홈런까지 터져 일찌감치 승부를 가른 끝에 승리했다.

한편 잠실(NC-LG), 문학(두산-SK), 수원(삼성-KT) 경기는 우천 취소됐다.
nic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