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3002 0042019051952563002 01 0101001 6.0.13-RELEASE 4 YTN 0 popular

"黃만 악수 안 해" vs "의도 없어"...더 냉랭해진 정국

글자크기

[앵커]

어제 5·18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진실 규명에 동참하라며 사실상 한국당을 직접 겨냥해 비판했는데요

이에 대해 한국당은 편 가르는 반쪽짜리 기념식이라며 당시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대표와 악수도 안 했다고 발끈하고 나서면서 정국은 더욱 냉랭해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악수 논란 어떤 내용인가요?

[기자]

자유한국당은 어제 5·18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뒤를 따라 입장한 김정숙 여사가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는 악수하지 않고, 양옆의 민주당 이해찬,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는 손을 잡았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SNS에 김 여사가 황 대표의 얼굴을 뻔히 쳐다본 뒤 악수를 건너뛰고 그냥 넘어갔다면서, 여러 사람이 목격했고 황 대표에게도 확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악수했던 영부인이 황 대표의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으로 이 정권을 괴롭힐 거라고 반발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김 여사가 황 대표와 악수하지 않은 건 맞지만 어떤 의도가 있던 게 아니라며, 당시 현장 상황이 혼잡해 대통령과 간격이 벌어지면서 따라잡느라고 일부 악수를 건너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온라인에서도 설전은 이어졌는데,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이 한국당을 겨냥한 것이라며, '반쪽짜리 기념식을 본 듯해 씁쓸하다'며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반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사람 되기는 힘들어도 괴물이 되진 말자'는 영화 속 대사를 인용하며 한국당을 비판했는데요.

이처럼 갈등의 골이 점점 깊어지는 상황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는 내일 저녁 맥주 회동을 열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의견을 주고받을 예정입니다.

일단 여야 원내지도부의 새 얼굴이 처음으로 함께 하는 자리인 데다, 여야 모두 국회가 장기간 방치되고 있는 상황이 부담스러운 건 마찬가지여서, 정국 실타래가 풀릴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