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0694 0042019051952560694 02 0201001 6.0.13-RELEASE 4 YTN 0 popular

김학의, 구속 후 첫 검찰 출석...진술태도 주목

글자크기

[앵커]

뇌물과 성 접대 혐의로 구속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검찰의 첫 소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법원의 영장심사에서 핵심 관계자인 윤중천 씨를 '모르지 않는다'고 말했던 김 전 차관이 검찰에서도 달라진 태도를 보일지 주목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신지원 기자!

김 전 차관의 첫 소환조사,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은 조금 전 오후 2시부터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16일 구속 이후 사흘 만에 첫 소환입니다.

김 전 차관 측은 구속 바로 다음 날 소환통보에 대해서는 변호인과 상의한 뒤 조사를 받겠다며 불출석했지만, 지난 금요일 오후 변호인 접견을 거친 뒤 오늘 조사에는 나오기로 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이 법원의 구속영장 심사에서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안다는 취지로 진술 태도를 바꾼 점에 주목하고 있는데요.

오늘 김 전 차관이 어떤 진술을 내놓느냐에 따라 조사가 늦게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검찰은 앞으로 최장 20일 동안 구속 상태에서 김 전 차관을 상대로 뇌물 혐의와 성범죄 가담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앵커]

윤중천 씨와 과거 수사에 관한 의혹도 남았는데, 수사 전망은 어떻습니까?

[기자]

검찰 수사단은 일단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성범죄 혐의를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윤 씨가 여성들을 성 접대 수단으로 삼고, 이 과정에서 원치 않는 성관계를 강요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소시효 문제가 만만치 않은 데다, 피해를 주장한 여성 가운데 한 명의 사건에 대해서는 지난 2015년 검찰에 이어 법원도 성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한 적이 있습니다.

그만큼 검찰은 새로 확보한 당시 사진과 영상, 여성의 진료기록 등을 토대로 기존 판단을 극복할 만한 새로운 증거나 범죄사실을 찾고 있습니다.

설령 윤 씨에게 성범죄 혐의를 적용하더라도 김 전 차관을 공모관계로 엮을 수 있는지는 불확실한 상황입니다.

검찰은 우선, 윤 씨에 대해 사기와 성범죄 등 관련 혐의를 추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할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 지난 2013~4년 당시 청와대의 수사외압 의혹도 수사 권고 대상인데요.

최근 검찰 수사단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등 과거 수사 의혹 관계자들을 상대로 서면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달 안에 관련 수사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서울동부지검에서 YTN 신지원[jiwonsh@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