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0026 0252019051952560026 01 0101001 6.0.7-RELEASE 25 조선일보 0

민경욱 "김정은 악수한 영부인, 황교안은 패싱"… 靑 "시간 없었다"

글자크기
민경욱 "김정은과는 악수하면서...분열·협량의 상징"
靑, "文대통령 속도 맞추느라...일부러 그런것 아냐"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정은과도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께는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며 지나쳤다"고 했다. 지난 18일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장에서 김 여사가 내빈과 악수하며 황 대표와 악수하지 않은 것을 거론한 것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김 여사가) 일부러 황 대표와의 악수를 건너뛴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민 대변인은 페이스북 글에서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은 황 대표의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 여사가) 황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이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도 하지 말라'던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을 미처 깨닫지 못했다"고도 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2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문화제 토크콘서트에서 "황 대표가 광주에 왔을 경우 이렇게 해주면 좋겠다"면서 절대 눈을 마주치지 않고 말을 붙이지 않고 악수를 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김 여사가 평양 방문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한 사진도 게재했다. 그러면서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화합을 먼저 이루기 바란다", "북한 사람보다 한국 사람부터 챙겨 달라"고 했다.

이날 같은 당 신보라 청년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서 "마침 (황 대표의) 뒷자리에 앉아 이 모습을 지켜볼 수 있었다"며 "제1야당 대표만을 '악수 패싱'하시는 영부인의 표정이 잊히지 않는다. 대통령의 악수와 '잘 오셨습니다'라는 말이 무색했다"고 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광주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기념식에 입장하며 내빈석에 앉아있던 여야 당대표 등과 악수했고 황 대표에게는 "잘 오셨습니다. 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라고 말도 건넸다. 하지만 몇 미터 뒤에서 따르던 김 여사는 황 대표와 악수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김 여사는 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는 중이었고, 문 대통령의 속도에 맞춰서 걷다 보니 악수를 하지 않고 지나가게 된 것"이라며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그렇게 된 것일 뿐, 일부러 황 대표와의 악수를 건너뛴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오전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덕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