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57849 1112019051952557849 04 0401001 6.0.4-hotfix 111 서울경제 0

日 하코네산 화산성 지진 증가로 경계 레벨 1->2로 상향 조절

글자크기

현재 분화구 주변 출입 규제 실시돼

서울경제


한국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일본 가나가와현의 유명 온천 관광지인 하코네(箱根) 산에서 화산 지진 활동이 증가해 경계 레벨이 한 단계 올랐다.

일본 기상청은 19일 하코네산에서 화산성 지진 횟수가 급증함에 따라 분화 경계 레벨을 1(활화산인 것에 유의)에서 2(분화구 주변 출입 규제)로 상향했다고 발표했다. 하코네산의 분화 경계 레벨이 2로 상향조정된 것은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하코네산에서는 18일 오전 5시께부터 아시노 호수 서안을 진원으로 하는 화산성 지진이 갑자기 늘었다. 17일에는 한 차례도 없던 것이 18일에는 45회로 증가한 것이다. 기상청은 이를 근거로 하코네산의 지옥협곡이라 불리는 ‘오와쿠다니’ 주변 화구에서 분화가 일어날 수 있는 가능성을 제기하며 큰 돌이 분출할 가능성과 화산 가스 등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코네초(町)는 기상청의 경계 레벨 상향 조정에 맞춰 19일 하루 동안 오와쿠다니 화구 주변의 출입을 규제하기로 했다. 또 오와쿠다니 계곡으로 이어지는 지방도로의 통행을 금지했다.

하코네산은 해발 1,438m의 활화산으로 13세기 이후 약 800년 만인 2015년 6~7월 소규모 분화가 일어나 한동안 입산이 규제된 바 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