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50267 0032019051852550267 04 0401001 6.0.7-RELEASE 3 연합뉴스 0

"美, 화웨이 거래제한 곧 축소할 듯…임시면허 발급 고려"(종합)

글자크기

로이터 "기존 고객사 운용 차질 방지 위해 90일짜리 면허 발급"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미국 상무부는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의 미국 내 기존 고객사들을 돕기 위해 화웨이에 대한 거래 제한을 조만간 축소할 수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

"미국서 中화웨이 통신장비 안 돼"…트럼프 행정명령 서명 (CG)
[연합뉴스TV 제공]



상무부는 미국산 부품과 부속품에 대한 화웨이의 구매를 사실상 중단시켰지만, (미국 내에) 현존하는 네트워크 운용과 장비의 중단을 막기 위해 임시 일반면허 발급을 고려하고 있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임시면허의 잠재적 수혜자에는 최근 몇 년간 화웨이로부터 네트워크 장비를 구입한 와이오밍주와 동부 오리건주처럼 인구가 적은 지역의 인터넷 접속 및 휴대전화 서비스 공급자가 포함될 수 있다.

상무부는 또 화웨이가 현 고객사에 네트워크와 장비의 신뢰성을 유지하는 것을 돕도록 미국산 상품을 구입하는 것을 허용하되 새로운 상품을 제작하려는 목적에서 부품과 부속품을 사는 것은 여전히 허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는 이런 움직임과 관련, 화웨이 공급망에 대한 변화가 즉각적이고 지대하며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5일 외부 위협으로부터 미국 정보통신을 보호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고, 미국 상무부는 이튿날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이들 기업은 미국에서 부품 구매를 할 때 미국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 당시 미국의 통신사들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것도 금지했다.

화웨이는 지난해 부품 구입에 700억 달러를 지출했으며, 이 중 110억 달러가 퀄컴, 인텔,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를 포함한 미국 기업에 갔다.

상무부 대변인은 미국 공급회사들이 임시 면허를 받더라도 화웨이와 새로운 사업을 하려면 별도의 면허가 필요하지만, 이 별도 면허를 얻기는 극히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임시 일반면허는 90일간 효력이 유지된다.

중국 정부는 미국의 화웨이 거래제한에 대해 국가 안보개념이 보호무역주의의 도구로 쓰여서는 안 된다고 강력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