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4225 0032019051752524225 08 0805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눈사람 모양' 소행성 울티마 툴레, 천체 두 개 병합해 형성"

글자크기

NASA 탐사선 뉴호라이즌스 탐사 결과 '사이언스'에 발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무인(無人) 탐사선 뉴호라이즌스는 올해 첫날 '2014 MU69' 천체를 가장 가까이서 만났다. NASA는 뉴호라이즌스의 근접 비행 당시 찍은 천체의 사진을 공개했는데, 눈사람 모양과 비슷해 세계적으로 큰 관심을 끌었다.

과학자들은 이 천체에 '울티마 툴레'(Ultima Thule·알려진 세계 넘어)라는 별명을 붙였다. 눈사람 모양 중 큰 쪽은 '울티마', 작은 쪽은 '툴레'라고 부른다.

17일 NASA와 미국 사우스웨스트연구소(SwRI), 존스홉킨스대, 텍사스대 등이 참여한 공동연구진은 울티마 툴레의 형태를 구체적으로 묘사한 결과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발표했다.

뉴호라이즌스가 보내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연구진은 울티마와 툴레가 천천히 접촉하고 이후 병합해 길이 30여㎞의 천체를 생성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울티마와 툴레는 '공' 모양이 아니라 다소 납작한 모양이라는 것도 확인됐다. 울티마의 경우 아예 팬케이크처럼 납작하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이는 태양계에서는 아주 드문 형태로 알려졌다. 크기는 다르지만 울티마와 툴레의 색 차이는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연구진은 또 뉴호라이즌스가 앞서 공개한 사진에는 다양한 명암이 보이지만 표면 성분에는 큰 차이가 없다고 덧붙였다. 표면에는 메탄올과 톨린(tholin) 같은 유기물이 있을 것으로 보이며 물도 극미량 존재할 것으로 추정된다.

울티마 툴레는 위성은 가지고 있지 않았다. 주위에서 고리나 먼지구름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대기가 존재한다는 증거도 검출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NASA/Roman Tkachenko 제공]



연구진에 따르면 이 연구결과는 뉴호라이즌스가 울티마 툴레에 근접 비행하면서 얻은 관측 정보의 10% 정도를 분석해 얻은 결론이다. 뉴호라이즌스가 모든 데이터를 지구로 전송하는 작업은 2020년에야 완료될 전망이다.

연구진은 탐사선의 관측 정보를 통해 태양계 형성 당시 상황을 연구할 예정이다. 울티마 툴레가 있는 카이퍼 벨트(Kuiper Belt)는 해왕성 궤도 밖에 존재하는데, 45억년 전 태양계가 만들어질 당시 행성을 생성하지 못하고 남은 천체의 집합소로 알려졌다. 태양계 생성 당시의 상황을 보존한 '타임캡슐'이라는 것이다.

뉴호라이즌스는 2006년 1월 발사됐다. 탐사선은 2007년 2월 목성, 2015년 7월 명왕성과 그 위성들에 각각 근접해 사진을 찍고 데이터를 수집했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