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4119 0022019051752524119 06 07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이미자, 은퇴 선언?…“영원히 기억되는 가수로 남겠다” 진짜 의미는

글자크기
중앙일보

가수 이미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뷔 60주년을 맞은 가수 이미자의 '은퇴설' 해프닝이 벌어졌다.

지난 16일 일부 매체는 이미자가 공연을 통해 은퇴를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들은 이날 오후 방송된 TV조선 '특집다큐 이미자 노래 인생 60년' 인터뷰를 인용해 은퇴 뉴스를 전했다.

이미자는 이날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노래인생 60년 기념 이미자 음악회'를 앞둔 소회를 밝히며 "이제 정말 마지막이다. 라이브로 몇십곡을 무대에서 할 수 있는 한계가 왔다. 영원히 기억되는 가수 이미자로 남겠다"로 말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혼신의 힘으로 최선을 다해서 노래를 부르는 것이 팬들에게 보답하는 것"이라고 인사했다.

이날 방송을 통해 전해진 이미자의 발언은 '은퇴 선언'으로 전달됐고, 많은 팬의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이미자 측 관계자는 이날 경향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미자 선생님이 더는 신곡을 발표하기 어렵다는 의미로 말씀하신 것"이라며 '은퇴설'을 일축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선생님께서 '(몸이) 힘들어서 얼마나 더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하시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을 통해 공개된 공연에서 이미자는 1959년 데뷔곡인 '열아홉 순정', 60년 동안 인기를 얻고 있는 '동백 아가씨' 등을 열창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