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3997 0962019051752523997 06 0602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popular

"별이 다섯 개"…'현지에서 먹힐까3' 한국식 핫도그, 미국 입맛 정복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현지에서 먹힐까3' 한국식 핫도그가 미국에 상륙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에는 이연복 셰프가 에릭, 허경환, 존박과 함께 미국에서 장사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메뉴판에는 간장치킨과 양념치킨, 복만두가 올랐다. 손님들은 저마다 호평을 내놨다. 치킨 무에 빠진 손님도 있어 웃음을 안겼다. 간장치킨과 복만두를 즐긴 커플 손님은 "입에선 불이 나고 있지만 최고였다. 내가 맛본 음식 중에 가장 맛있었다"라고 평했다.


장사가 끝난 후 손님들의 평점을 정리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맛은 5점 만점에 4.91점을 받았다. 지금까지 장사 중 최고점이었다. 서비스는 5점을 받았다. 모든 손님에게 만점을 받았다.


다음 장사에는 'K핫도그'가 메뉴판에 등장했다. 핫도그와 자장면, 양념치킨이 메뉴로 선택됐다. 장소는 놀이공원. 많은 사람이 지나다니는 놀이동원 안 거리에서 장사를 시작했다. 자장면과 치킨을 맛보던 손님들은 한국식 핫도그에도 관심을 가졌다. 핫도그 담당은 에릭. 에릭은 연마해왔던 핫도그 요리 기술을 한껏 발휘했다.


핫도그를 시킨 가족의 엄마는 "맛이 독특하다. 바삭해서 좋다"라고 평가했다. 아이는 "일반 미국식 핫도그보다 맛있다. 핫도그와 사랑에 빠졌다"라며 "다음에 또 오자"라고 말했다. 그러나 장사가 이날로 끝난다는 사실을 알자 이내 시무룩해져 웃음을 안겼다.


놀이공원인 만큼 가족 단위 손님이 많았다. 연령대가 다양하다는 뜻이었다. 그러나 모두 거부감 없이 세 메뉴를 즐겼다. 글루텐이 들어있지 않은 음식을 찾던 가족도 예외없이 만족감을 표했다.


딸이 한국인과 약혼한 가족도 푸드트럭을 찾았다. 딸은 음식 이름을 능숙하게 한국어로 말하며 "난 자장면은 포크로 먹지 않는다"라며 한국 음식 경험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자장면을 맛본 뒤 "다음에 서울에 가면 이식당에 가야겠다. 정말 맛있다"라고 만족해 했다. 엄마 역시 "나는 한국인이어야 했다. 한국 음식이 더 좋다"라는 평을 내놨다.


이후에도 핫도그는 불티나게 팔렸다. 대기줄까지 생길 정도였다. 존박은 에릭에게 "핫도그 장사가 너무 잘된다. 핫도그 없었으면 오늘 장사 큰일날 뻔했다"라고 판매 상황을 전달했다. 중간 점검 결과 실제로 핫도그는 세 가지 메뉴 중 가장 많이 팔렸다. 가장 많이 팔려나갔다. 손님들도 너나 할 것 없이 평가표에 5점 만점에 5점을 부여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