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3958 1162019051752523958 03 0301001 6.0.14-RELEASE 116 한국금융신문 0 popular

임블리 임지현, SNS 제보 '일부 허위' 주장 "일단 보이면 곰팡이라고…보상 요구받아"

글자크기
한국금융신문

(사진: 임지현 SNS)


[한국금융신문 서인경 기자] 쇼핑몰 임블리·멋남 등이 속한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가 최근 불거진 논란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3일 박준성 대표는 아내 임지현 상무와 함께 매체 중앙일보와의 인터뷰 자리에서 최근 세간에 큰 파장을 일으킨 호박즙 곰팡이 사태와 소비자 기만 논란에 대해 호소했다.

앞서 한 소비자는 임 상무가 판매하던 호박즙 일부 제품에서 곰팡이로 추정되는 물질이 발견됐다고 제보, 이에 해당 쇼핑몰 측에선 "일부만 환불해주겠다"라는 입장을 표했으나 이후 비난이 쏟아지자 "모든 구매자들에게 환불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해당 사태를 시작으로 그동안 임 상무를 신뢰하던 다수의 소비자들이 제품 불량과 미흡한 CS 대처 등을 폭로하기 시작하며 논란은 더욱 가중됐다.

이와 관련해 박 대표는 "호박즙 이후 뭔가 보이면 다 곰팡이가 아니냐고 묻는다. 누군가는 많은 보상을 요구하기도 한다.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조성한 것이 죄송해 결정한 사안인데 제품에 대한 문제점을 인정한 꼴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대표는 최근 폭로되고 있는 일부 제품 부작용 논란에 관해선 "사진은 많이 올라오는데 우리에게 직접 문의한 것이 아니라 누군지 모른다. 제발 연락을 달라"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의 호소에도 불구, 앞서 임 상무가 해명을 요구하는 일부 누리꾼들의 댓글을 삭제 및 차단하는 등의 태도를 보인 사실이 회자되며 이들을 향한 세간의 시선은 여전히 차갑기만 하다.

서인경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