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3868 0022019051752523868 05 0507002 6.0.1-hotfix 2 중앙일보 51292661

KIA 김기태 감독 “팬들에게 즐거움 못 드려 송구”

글자크기

16일 경기 끝으로 자진 사퇴

최하위 추락 책임지고 물러나

중앙일보

프로야구 KIA 김기태 감독(사진 왼쪽)이 16일 자진해서 사퇴했다. 2017년 팀을 통합 우승으로 이끌었지만, 올해는 최하위로 떨어지면서 책임을 졌다. 더그아웃에서 고심하는 김 감독.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김기태(50) 감독의 동행이 끝났다. 김 감독이 스스로 물러났다.

김기태 감독은 15일 최근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다는 뜻을 구단에 전했다. KIA 구단은 시즌 중임을 고려해 장고를 거듭했지만, 결국 김 감독의 뜻을 받아들였다. 김 감독은 16일 KT 위즈전까지 팀을 이끌고 물러났다. KIA는 박흥식(57) 퓨처스(2군) 감독을 감독 대행으로 임명했다. 박 감독대행은 17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부터 팀을 지휘한다. 마지막 경기에서 3-6으로 지면서 김 감독은 KIA에서 통산 307승 310패 2무의 성적을 남겼다.

김기태 감독은 16일에도 평소와 같이 야구장으로 나왔다. 취재진을 만나 라인업을 비롯한 경기 전 브리핑도 진행했다. 그리고 난 뒤 “오늘 경기까지만 KIA 감독을 한다”고 말했다. 옅은 미소와 함께 눈물을 보인 김 감독은 “좋은 추억만 갖고 떠나고 싶다. 선수단, 프런트, 야구 관계자, 무엇보다 KIA 팬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 김 감독은 또 “팀을 위해 책임지고 물러나야 할 때라고 판단했다. 팬 여러분께 즐거움을 드리지 못해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중앙일보

KIA 김기태 감독이 2017년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뒤 메달을 목에 걸고 감격에 찬 표정으로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태 감독은 지난 2014년 10월 KIA의 제8대 감독으로 취임했다. 2015년 7위를 기록한 KIA는 2016년 5위를 차지하면서 5시즌 만에 가을야구에 진출했다. 그리고 이듬해엔 정규리그에 이어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라 통산 11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김 감독은 선수들을 감싸고, 팀을 하나로 묶는 ‘동행’ 리더십으로 호평을 받았다.

지난해 5위로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한 KIA는 올해도 중위권 전력으로 평가받았다. 하지만 시즌 초반부터 하위권으로 추락했다.

외국인 선수들의 부진이 결정적이었다. 외야수 제레미 해즐베이커는 심각한 슬럼프를 겪다 가장 먼저 퇴출당했다. 조 윌랜드와 제이콥 터너, 두 외국인 투수도 각각 3승과 1승에 머물러 있다. 여기에 주축 선수들의 부상과 투수진 붕괴까지 겹치면서 하위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4월 중순 9연패를 기록한 KIA는 이달 초 반등에 성공하는 듯했으나 최근 5연패에 빠지면서 다시 최하위로 떨어졌다. 15일까지 성적은 13승 1무 29패. 9위 KT와의 승차도 2.5경기 차까지 벌어졌다.

팬들의 비난은 더욱 거세졌고, 그의 지도력을 질타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결국 김 감독은 이날 자진 사퇴 결정을 내렸다. 김 감독은 LG 감독을 맡았던 2014년에도 4월 하순 자진해서 사퇴한 경험이 있다. 이후 KIA를 우승으로 이끌었지만 최근 성적 부진으로 두 번째 불명예 퇴진을 하게 됐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