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3843 1082019051752523843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구해줘2' 천호진, 성혁 붙잡았단 소식에 사악한 웃음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구해줘2' 천호진이 성혁을 붙잡았단 소식에 사악하게 웃었다.

1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OCN 수목드라마 '구해줘2' 4회에서는 최경석(천호진 분)에게 복수를 하려는 김민철(엄태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민철은 자신을 속인 타짜들을 붙잡아 경찰에게 넘겼다. 파출소장(조재윤)이 타짜들에게 "누가 이랬냐"라고 물었지만, 타짜는 김민철의 협박을 떠올리며 "도박은 사행성을 조장하고 안 좋은 거잖아요? 회개하고 있었다"라고만 밝혔다.

이어 김민철은 월추리로 돌아왔다. 김민철은 조깅하고 있는 성철우(김영민)를 보다 논에 빠졌다. 김민철에게 금품을 빼앗겼던 성철우는 도와주지 않고 그냥 지나치려다 다시 돌아왔다. 성철우는 "이번엔 제가 구했다"라고 강조했다.

김영선(이솜)은 집에 돌아온 김민철을 보고 기겁했다. 김영선은 어딜 오냐고 화를 냈지만, 김민철은 "그깟 돈 때문에 그러냐"라고 응수했다. 김영선은 "엄마 좀 봐달라"는 엄마의 말에 "엄마가 나 좀 봐줘"라며 나갔다.

그런 가운데 최경석은 현재 마을에서 유일하게 자신을 배척하는 이장(임하룡)을 노렸다. 선물을 들고 이장의 집을 찾아간 최경석은 늦은 시간 외출하는 이장의 딸을 봤다. 최경석은 읍내에 나가려는 이장의 딸을 태우고, 방탄소년단에 대해 말하며 경계심을 풀었다. 또한 최경석은 이장 딸을 집에 데려다주며 둘만의 비밀을 만들었다.

한편 병률(성혁)은 최경석의 부하들에게 붙잡혔다. 병률이 잡혔단 소식에 최경석은 사악한 미소를 지었다. 그 시각 최경석을 찾아다니던 김민철은 마을에 못 보던 십자가가 있는 걸 확인, "뭐야 저거"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OC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