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3730 0372019051652523730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미스트롯' 12인의 결선진출자&8000명의 관객이 함께 즐긴 효콘서트(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이소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 = TV조선 미스트롯 방송화면캡처


미스트롯 콘서트가 성황리에 마쳤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내일은 미스트롯 효 콘서트'에서 12인의 결선진출자들과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송가인이 '한 많은 대동강', '용두산 엘레지'를 불렀고, 홍자 '사상화', 정미애 '달타령'까지 미스트롯 진선미의 무대가 이어졌다. 쉬지않고 바로 다음으로 넘어갔다. 정다경은 '당신이 좋아', 김소유는 '십분 내로'를 불렀고 바로 이어서 숙행은 남진, '나야 나'를 불렀다.

홍자, 김나희가 함께 장윤정, '콩깍지'를 불렀다. 붐이 등장해 부모님과 함께하는 시간이라며 함께 손을 잡으라고 말했다. 정다경이 특별한 무대를 준비했다. 정다경은 결승전에서 불렀던 송대관&전영란의 '약손'을 불렀다.

이어진 무대는 듀엣 무대였다. 숙행&정다경 '미워도 다시 한 번', 송가인&김소유 '진정인가요'를 불렀다. 관객들은 울고 웃고 일어나서 몸을 흔들었다. 콘서트 속 코너였다.

팬들이 적은 사연을 읽는 시간이었다. 팬은 탬버린 여신을 다시 보고싶어했고, 박성연이 즉석에서 탬버린춤을 췄다. 두번째 편지에서는 송가인이 부르는 진도아리랑을 요청했다. 다음 사연은 홍자에게 온 것이었다.

3사람이 심수봉 노래를 더 불러달라고 홍자에게 부탁했다. 홍자는 백만송이 장미와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불렀다. 다음으로 할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산 중의 산 칠갑산 노래를 불러달라고 요청했다.

송가인이 대표로 노래를 불렀다. 강예슬은 붐과 참가자들이 만든 무대를 한번만 보여주기 아쉽지 않냐며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여섯명 진출자들과 붐이 함께 해뜰날을 불렀다.

쉬는 시간을 갖고 2부가 시작되었다. 홍자의 '비나리'로 막을 열었다. 송가인이 '무명배우'를 불렀다. 라이벌 홍자가 "가인아~"를 부르며 달려왔다. 두 사람은 서로를 안은 후 방송에서는 라이벌 구도로 나왔지만 정말 친하다며 자신들 때문에 싸우지 말고 인증샷을 찍어달라고 말했다.

홍자가 '사랑 참'을 불렀고 이어서 송가인이 '단장의 미아리 고개'를 불렀다. 김소유&두리, '얄미운 사람' '사랑의 초인종' 편곡된 '사랑의 배터리'를 연달아 불렀다. 박성연&강예슬이 춤을 추며 '사랑아', '무조건'을 보여주었다.

붐이 나와서 어느새 마지막 노래라고 말했다. 붐은 관객들에게 일어나달라고 말했다. 마지막 무대는 환희, 아모르파티, 강원도 아리랑을 리믹스한 트롯여친의 무대였다.

아리랑이 시작되자 모든 출연진이 무대 위에 올라와 함께 가사를 바꿔 노래했고, 꽃가루가 날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