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3631 0512019051652523631 06 0602001 6.0.1-hotfix 51 뉴스1 52481536

'절대그이' 로봇 여진구, 방민아에게 성큼.."같이 자자"(종합)

글자크기
뉴스1

'절대그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절대그이' 로봇 여진구가 방민아에게 성큼 다가갔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에서 제로나인(여진구 분)은 엄다다(방민아 분)의 집에서 일주일간 지내게 됐다.

이날 엄다다는 자신을 위기에서 구해준 제로나인을 보고, 로봇이라는 걸 두 눈으로 확인했다.

제로나인은 엄다다를 향한 애정을 한껏 드러냈다. "여자친구 옆에 있을 거다. 절대 떨어지지 않는다", "나 일주일 동안이라도 여자친구한테 진짜 사랑을 주고 싶다"는 등의 말을 했다.

엄다다는 톱스타 마왕준(홍종현 분)에게 차인 상황. 그는 "이 세상에 사랑 그딴 거는 없다. 일주일 동안 조용히 있다가 사라져 달라. 부탁이다"고 선을 그었다.

제로나인은 엄다다 집에서 오래된 물건들을 허락 없이 버렸다. 엄다다는 분노했고, 전축을 쓰레기 더미에서 찾아냈다. 그는 제로나인에게 "그 전축 돌아가신 아버지가 아끼신 거다. 물건 자체보다 안에 들어있는 추억이 더 소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제로나인은 "슬퍼하지 마라. 인간은 누구나 죽는다. 하지만 난 안 죽는다. 영원히 여자친구 옆에 있을 거다"며 다시 한 번 애정을 보였다.

제로나인이 입은 가운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엄다다는 촬영용 의상실에 몰래 들어갔고 그를 위한 옷을 찾았다.

한층 가까워진 두 사람. 집에 돌아오자 제로나인은 엄다다에게 "앞으로 잘 부탁해. 일주일 동안"이라고 말했다. 또한 "좋다. 일주일간은 여자친구에게 사랑을 줄 수 있으니까"라며 해맑게 웃기도 했다.

특히 제로나인은 잠자리에 들기 위해 자신의 방으로 간 엄다다를 쫓아갔다. 그는 "여자친구 이제 자는 거냐. 나 연인 로봇이다. 내가 왜 만들어졌겠냐"고 의미심장하게 물었다.

이내 엄다다의 허리를 잡은 제로나인은 "이제 잔다며. 혼자 잘 거냐. 같이 목욕하자"고 해 엄다다를 당황하게 했다. 두 눈을 질끈 감은 엄다다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한편 이날 ' 절대그이'에서 마왕준은 속내를 드러냈다. 지인에게 엄다다와 헤어진 사실을 들키자, 그는 "나도 사람이니까 이런 거다. 장장 7년 만났는데 어떻게 안 변하냐. 나도 사람인데"라며 화를 냈다. 마왕준과 엄다다 그리고 제로나인이 앞으로 어떤 관계를 보여줄지에도 이목이 쏠린다.

'절대그이'는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심장이 되어버린 특수 분장사 다다(방민아)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여진구)이 펼치는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