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3413 1072019051652523413 05 0507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34177356

[스포츠타임 톡] NC 이동욱 감독, "나주환 미안하다, 빠른 쾌유 바란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창원, 홍지수 기자] NC 다이노스가 SK 다이노스와 시즌 6차전에서 역전승을 거뒀다.

NC는 1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SK와 홈경기에서 5-2로 이겼다. 7회말 4점을 뽑으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마무리 투수 원종현이 팀의 3점 차 승리를 지켰다.

경기가 끝난 뒤 이동욱 감독은 "어려운 경기 선수들이 잘 싸워줬다. 박진우가 6이닝을 잘 막아줘서 승부 가릴 수 있었고 노진혁을 선두로 선수들이 득점권에서 찬스를 잘 살려줬다. 나주환 선수에게 미안한 마음 전하고 싶고 빠른 쾌유를 바란다"고 말했다.

NC가 5-2로 역전에 성공한 7회말. 3점 차로 앞선 8회초 장현식 다음으로 마운드에 오른 배재환은 선두타자 이재원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다음 대결 상대는 나주환. 배재환은 3구째에 패스트볼을 던졌는데 나주환의 머리로 향했다. 빠른공에 피하지 못한 나주환은 머리를 맞았고 헬맷까지 벗겨졌다. 쓰러진 나주환은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향했다.

배재환은 바로 헤드샷으로 퇴장 명령을 받았다. SK 관계자는 "나주환이 의식은 있는 상태다. 약간 어지러움 증세가 있어서 삼성 창원병원에서 CT 촬영 등 정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