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2426 0432019051652522426 02 0201001 6.0.14-RELEASE 43 SBS 0 popular

아내 사망 현장서 나온 '피 묻은 골프채'…유승현 살인죄 검토

글자크기

숨진 아내 몸에서 멍 자국 발견


<앵커>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술에 취해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말다툼하다가 홧김에 그랬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경찰은 골프채까지 쓴 점을 들어 살인죄 적용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세영 기자입니다.

<기자>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의 경기도 김포 자택입니다.

유 전 의장은 어제(15일) 오후 5시쯤, 이곳에서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유 씨는 범행 직후 아내가 실신한 뒤 숨을 쉬지 않는다고 119에 직접 신고했습니다.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때 아내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119 관계자 : 환자가 의식이 없고 호흡도 없어서, 심폐소생술 하면서 병원에 이송했거든요.]

숨진 아내 몸에서는 멍 자국이 여러 개 발견됐고 현장에서는 피 묻은 골프채 한 자루와 깨진 소주병이 나왔습니다.

[이웃 주민 : 응급실에 (실려) 가는데 여기에 멍이 들어 있는 거야, 팔에. 새까맸어요. 피투성이로 막….]

유 전 의장은 어제 정오부터 아내와 함께 술을 마시다 말다툼을 벌였고 홧김에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일단 상해 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는데 살인죄 적용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사용된 골프채, 뭐 이런 것들을 같이 봐서 고의성이 있다고 볼 여지가 있는 거죠.]

지난 2012년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낸 유 씨는 재작년부터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해왔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김선탁, CG : 박상만)

▶PLAY! 뉴스라이프, SBS모바일24 개국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