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2258 0022019051652522258 01 0103001 6.0.1-hotfix 2 중앙일보 0

김무성 "5·18 망언 당사자들, 국민·역사 앞에 사죄해야"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토론미래 :대안찾기 '문재인 정권 2년에 대한 평가와 2020 총선'을 갖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16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논란 발언을 한 당사자들은 앞뒤 가리지 말고 국민과 역사 앞에 진정한 사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잘못 이해하면서 일부 관련 발언들이 논란이 되고 있다"며 "이는 역사와 국민, 특히 당시 희생자들 앞에 큰 잘못을 저지르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역사를 왜곡하고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욕되게 하는 유언비어들은 마땅히 근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2월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열고 극우 논객 지만원씨와 함께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 '종북좌파가 만든 괴물 집단' 등으로 폄훼하면서 불거진 '5·18 망언 논란'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김 의원은 "5·18을 폄훼하고 허위사실을 알리는 행위를 처벌하는 법안을 만드는 행위는 국민이 생각하고 말할 권리를 가로막아 민주주의에 크게 역행한다"며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관해서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한편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이틀 앞둔 이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산하 윤리심사자문위원회의 장훈열 위원장은 윤리특위가 윤리심사자문위를 건너뛰고 '5·18 망언' 의원 징계안을 직접 심사할 것을 요구했다.

국회법에 따르면 자문위의 의견이 나와야 윤리특위 심사가 시작된다. 그러나 현재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추천 자문위원들의 사퇴와 불참으로 자문위가 열리지 않아 '5·18 망언' 의원 징계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