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2210 0372019051652522210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음악캠프' 봉준호 감독X송강호, '기생충'으로 재회…남다른 신뢰(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봉준호 감독, 송강호가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는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스토리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출연하는 배우들이 화려하다보니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 같다"며 "제목 때문에 기생충이 나오는 공상 과학물로 영화를 오해하실까봐 잘 설명하고 말씀드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기생충'에 대해 귀띔했다.

특히 봉준호 감독, 송강호는 '기생충'을 통해 네 번째 의기투합했다. 이에 봉준호 감독은 "준비할 때부터 송강호와 상의하면서 시나리오를 썼다. 송강호와 최우식은 이미 정해진 상황이었다. 작품마다 그런 경우가 많이 있다"고 밝혔다.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이 내게 형님이라고 하지만, 두 살 차이 밖에 나지 않는다. 친구 같으면서도 가족 같다"며 "예술가로서, 존경할 만한 역량을 가지고 있다. 20년 세월 동안 많이 영향을 받았고, 놀라기도 했다. 일각에서 나를 두고 봉준호 감독의 페르소나라고 하는데 과분한 칭찬이다. 내게 그 정도의 능력이 있나 싶다"고 봉준호 감독을 향한 두터운 신뢰를 드러냈다.

봉준호 감독 역시 "감독이라는 직업을 하면서 의지할 곳이 많지 않은데, 송강호에게 많이 의지했다. 내가 폐쇄적인데 송강호는 내가 만드는 기이한 스토리가 바깥 세상과 만나게 해주는 매개체다"고 치켜세웠다.

마지막으로 봉준호 감독은 "영화가 웃기고 슬픈데, 동시대의 이야기다. 현시대의 이야기를 배우들이 잘 표현해준다. 배우들만 봐도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30일 개봉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