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2171 0432019051652522171 02 0201001 6.0.14-RELEASE 43 SBS 0 popular

문무일 공개 반발…檢 중립성 지적에 옷 벗어 '흔들'

글자크기

"흔들리는 옷보다 흔드는 걸 봐야"


<앵커>

정부의 수사권 조정안에 반대해 온 문무일 검찰총장이 오늘(16일) 기자회견을 하면서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자신이 입고 있던 웃옷을 벗어 흔들면서 지금 뭐가 흔들리냐 옷이 흔들리는 건가, 옷을 흔드는 것은 어디냐, 그러면서 검찰의 중립성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옷을 보고 말하지 말고 결국 옷이 누가 흔드는 건지를 잘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즉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검찰 조직을 흔드는 곳이 어디냐며 화살을 정치권으로 돌린 겁니다.

먼저 오늘 기자회견 내용 박원경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은 검찰의 과거에 대한 반성으로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기자간담회의 말문을 열었습니다.

[문무일/검찰총장 : 검찰은 반성과 각성의 시간을 지내고 있습니다. 지금의 논의에 검찰이 적지 않은 원인을 제공하였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단호한 어조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문 총장은 현재의 수사권 조정안은 문제 원인에 대한 해결책이 아니라며 큰 틀에서 잘못됐다고 비판했습니다.

검찰이 비판받는 것은 수사 착수와 종결 권한을 모두 갖고 있기 때문인데 현 조정안은 경찰에도 두 권한을 모두 줘 문제를 오히려 확대한다는 겁니다.

검찰의 중립성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간담회 도중 갑자기 일어나 양복 상의를 손에 쥐고 흔들며 흔들리는 옷보다 흔드는 것은 어딘지를 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중립성을 훼손하는 정치권력의 문제점을 언급했다는 분석입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검사장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외국 제도 등에 근거한 수사권 조정안 비판을 자제하라고 한 데 대해서는 그건 아무 말도 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바람직하지 않은 발언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문 총장은 검찰 개혁과 통제 방안으로 고소 고발 사건에 대한 재정신청 제도 확대와 마약 수사청 등 검찰 수사 권한을 나눌 별도의 수사청 설립 등을 제시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김종우)

▶ "개혁 대상 검찰 반박, 입법권 침해"…조국·민주당 회동

▶PLAY! 뉴스라이프, SBS모바일24 개국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