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1145 0032019051652521145 01 0101001 6.0.1-hotfix 3 연합뉴스 0

임종석, '종로 지역구' 정세균 만나 "종로로 이사하겠다"

글자크기

올해 3월 퇴임 인사차 만남…총선 출마설 관련 주목

연합뉴스

여당 의원들과 대화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여당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정애 의원, 임 실장, 최재성 의원, 정세균 전 국회의장. 2018.9.1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설승은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3월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만나 종로로 이사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민국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종로는 정 전 의장의 지역구다.

정 전 의장은 1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임 전 실장이 실장직을 끝내고 인사를 하러 와서 만났을 때 종로 이사 얘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장은 이어 "지역구와 관련한 얘기는 안 했다"고 덧붙였다.

올해 1월 물러난 임 전 실장은 지난 3월 식사 자리에서 정 전 의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장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시 임 전 실장이 '제 아내가 종로 부암동에 살고 싶어 한다'며 종로 이사의 뜻을 전했고, 정 전 의장이 '알겠다'라며 가볍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다만 임 전 실장의 현재 거주지인 은평구의 아파트가 아직 팔리지 않아 종로 이사는 아직 현실화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전 실장의 종로 이사는 내년 총선에서 임 전 실장의 종로 출마설이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것과 맞물려 주목받고 있다.

종로는 그동안 여야의 거물급 인사들이 나서 승부를 벌여왔던 곳이어서, 민주당에서는 내년 총선에서 무게감 있는 후보를 공천하는 데 공을 들일 것으로 보인다.

국회의장을 지낸 후에는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게 관례처럼 자리 잡았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지역구를 잘 다져놓은 정 전의장이 7선 도전에 나설 가능성이 사라진 것은 아니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