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1074 0092019051652521074 02 0213001 6.0.1-hotfix 9 뉴시스 0

중학생 딸 살해 계부와 공모한 친모 구속

글자크기

첫 영장 기각 이후 보름 만…부검 결과·증거·진술 확보

딸 불러 수면제 먹인 뒤 남편이 살해…유기 계획 정황도

뉴시스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중학생 의붓딸을 살해해 유기한 남편을 돕거나 방조한 혐의(살인 공모·사체유기 방조)를 받는 친어머니 유모(39)씨가 2일 광주지법 영장실질심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9.05.02. sdhdrea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재혼한 남편과 공모해 딸을 숨지게 하고 유기를 도운 혐의를 받는 친모가 결국 구속됐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16일 딸을 살해해 유기한 남편을 돕거나 방조한 혐의(살인·사체유기)로 유모(39)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법원에서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된 뒤 보강 수사를 벌여 지난 13일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유씨는 남편 김모(31)씨와 공모해 지난달 27일 오후 5시부터 오후 6시30분 사이 전남 무안군 한 농로에서 딸 A(12)양을 숨지게 하고 다음 날 오전 5시30분께 광주 동구 한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부부는 '김씨에게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고 친부에게 알린 A양을 불러 보복한 것으로 드러났다.

A양은 지난달 9일과 12일 두 차례 목포경찰서를 찾아 성범죄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 친부와의 통화를 통해 신고 내용을 안 유씨는 김씨에게 신고 사실을 전했다. 이후 김씨는 '의붓딸을 죽이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부부는 지난달 초 생후 13개월 난 아들과 함께 가족여행을 떠나 지난달 16일 부부가 차량을 낙석주의 구간에 세운 뒤 저수지를 향해 돌을 굴려 사체 유기 방법을 미리 계획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숨진 A양의 몸에서 나온 졸피뎀 성분과 같은 성분의 수면제를 유씨가 구입한 정황도 밝혀졌다.

부부가 범행 이틀 전인 지난달 25일 오후 전남 순천의 한 병원에서 2주간 복용할 수 있는 수면제를 처방 받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김씨는 경찰에 "수면제 과다복용으로 살해하려 했다. 유씨가 수면제 7알을 직접 타 A양에 건넸다"고 진술했다.

A양이 수면제를 마신 뒤에도 졸다 깨다를 반복하자, 김씨가 A양을 목 졸라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숨진 A양을 광주 동구 저수지에 유기한 뒤 부부가 세 차례 유기장소를 재방문한 목적도 조사했다. 부부는유기 뒤 사체가 저수지에 가라앉지 않자, 추가로 은폐 방법을 논의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저수지에 떠오른 사체를 은폐할 용도로 도구를 만들었다. 제작 과정에 유씨도 참여했다. 함께 저수지를 찾아 재유기를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쳤다"고 진술했다.

반면 유씨는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밖에도 유씨가 ▲성범죄 신고 사실을 김씨에게 알린 점 ▲공중전화로 A양을 불러내 차량에 태운 점 ▲범행 도구 구입과 살해 당시 차량에 있던 점 등을 공모 정황으로 들었다.

경찰은 조만간 유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A양이 자신의 성범죄 가해 사실을 두 차례 신고한 데 앙심을 품고 살해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 상 보복살인)로 구속된 의붓아버지 김씨를 지난 7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뉴시스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자신의 성범죄를 신고한 중학생 의붓딸을 살해·유기한 혐의를 받는 김모(31·사진 왼쪽)씨가 1일 광주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고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이를 공모·방조한 혐의를 받는 친모 유모(39·오른쪽)씨는 전날 광주 동부경찰에 긴급체포됐다. 2019.05.01. sdhdrea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isdom2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