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06449 0202019051652506449 06 0602001 6.0.1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popular

`우리집에 왜왔니` 김희철 "한혜진 김신영, 조련술 장난 아냐"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사진|강영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한혜진, 김신영의 '조련술'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16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 빌딩에서 스카이TV '우리집에 왜 왔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원정 제작프로듀서(CP)는 "우리끼리는 '미세먼지 예능'이라고도 했다. 어떻게 하면 미세먼지 많은 날 집에서 즐겁게 놀 수 있을까, 스타들은 집에서 뭐 하고 놀까에 대한 생각에서 출발한 프로그램"이라며 "제대로 홈파티를 하며 즐겨보자는 의도로 기획했다"고 말했다.

MC로는 김희철, 김신영, 한혜진, 오스틴강이 나섰다. 이 중 김희철, 김신영, 한혜진은 동갑내기로 남다른 케미를 자랑한다.

MC 섭외 배경에 대해 김CP는 "워낙 대세인 분들이기도 하고, 이 프로그램 준비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부분이 MC들의 케미였다. 오스틴강을 제외한 세 분은 동갑내기 친구이기도 하고, 김신영과 김희철은 특히 절친이라 과감하게 섭외했다"고 말했다. 이어 "스타지만 때로는 친구 같은 이들의 모습을 집이라는 공간에서 보여주기 위해 MC들의 활약이 중요했다. 오스틴강은 홈파티에서 빠질 수 없는 게 요리이기 때문에 섭외했다"고 말했다.

한혜진은 "방송 하면서 셋이 동갑이었던 적이 한 번도 없었다. 83년생이 생각보다 많지 않았는데, 동갑들과 함께 하니 또 다른 매력이 있더라. 호칭 부분에서도 친근하게 나와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2019년부터는 새롭게 나아가고 싶었다. 작년까지는 야외에서 뭘 찍은 적이 거의 없었다. 신동엽 형처럼 스튜디오에서만 했는데 올해부터는 야외에도 나가고 싶었다. 김신영과는 예전부터 친했고, 한혜진은 '인생술집' 하면서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좋은 게, 나는 주로 강호동이나 신동엽 형을 공격을 하는데, 내가 샌드백이 된다면 김신영 한혜진은 샌드백이 터지지 않을 정도로 잘 때려준다. 나는 누가 나를 건드려주면 좋겠는데, 이 친구들이 정말 적당하게 때려준다. 잘 달래주면서 몇 대 쳤다가 우쭈쭈 했다가 해맑게 웃으면 또 쳐주고, 그런 게 너무 좋았다. 그래서 오히려 막내인 오스틴강 에게 가서 위로를 구하면 오스틴로 너스레 떨고 그런 합이 좋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나도 오직 서장훈, 강호동 형만 건드리는데, 둘이 조련을 정말 잘 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혜진이 "나는 잘 못 하고 신영이가 잘 한다"고 하자 김희철은 "이런 것도 그렇다. 서로 미루면서 하는 게 대단하다. 심지어 둘도 서로 공격한다. 티격태격 하는데 거기서 내가 중재하고 끼면 타깃이 또 나에게 오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리집에 왜 왔니'는 제대로 재미있게 노는 스타들의 홈 파티를 여과 없이 보여주는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19일 첫 방송.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