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96019 0092019051552496019 04 04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가수 비, 中국가급 행사에 참여…한류 규제 풀리나

글자크기

시진핑 국가주석 부부도 관람

뉴시스

【서울=뉴시스】한류 스타 비(정지훈)이 15일 저녁 시진핑 국가주석이 참석한 중국의 초대형 국가급 행사에 참여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사태로 촉발된 한류 규제가 전격 풀리는 것이 아닌지가 주목받고 있다. 중국 국영 CCTV 방송을 캡쳐한 사진으로, 공연 중인 비의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출처: CCTV> 2019.05.1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한국 가수 비(정지훈)가 시진핑 국가주석이 참석한 중국의 초대형 국가급 행사에 초대돼 주목된다. 일각에선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으로 촉발된 중국내 한류 규제가 풀릴 가능성을 관측하고 있다.

가수 비는 15일 오후 8시(현지시간) 베이징 국가체육관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문명 대화 대회를 축하하는 아시아 문화 카니발에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초대됐다.

비는 무대에서 다른 아시아 스타들과 함께 '바람과 꽃의 경계'라는 가요를 열창했다. 아울러 이날 공연에는 중화권 최고 인기 스타 청룽(成龍)과 중국 유명 피아니스트 랑랑, 이탈리아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 등도 출연했다. 이밖에 '장이싱'이란 이름으로 활동하는 엑소 멤버 레이도 동참했다.

일부 중국 언론은 이날 행사에 세계적으로 유명한 연예인들이 참석해 프로그램이 CCTV 설특집 종합 쇼 프로그램인 '춘완(春會)'보다 더 낫다고 평가했다.

특히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함께 이날 행사를 관람했고, 중국 지도부 고위 관리들로 대거 참석했다. 또한 프로그램은 중국 국영 중앙(CC)TV 채널1을 통해 생방송됐다.

한편 비가 중국의 공식 행사에 초청된 것은 2016년 사드 사태로 한국 연예인의 중국 내 행사가 금지된 이후 처음이다.

일각에서 비의 공연을 계기로 한류 스타들의 중국 방송 출연 및 공연이 재개될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sophis73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