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95947 0962019051552495947 06 0602001 6.0.1-hotfix 96 스포츠서울 52481536

'절대그이' 방민아, 나쁜남자 홍종현과 결별→로봇 여진구와 만남(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절대 그이' 방민아와 홍종현이 이별하고 여진구와 처음 만났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절대 그이'에서는 엄다다(방민아 분)와 마왕준(홍종현 분)이 이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엄다다는 특수분장사였다. 까칠한 배우 마왕준과 7년간 비밀 열애 중이었다. 엄다다는 그가 하는 작품에서 특수분장사 일을 하고 있었다. 마왕준은 특수분장을 지워야겠다며 스태프들을 호출했고, 엄다다는 "내가 가서 지워주겠다"며 직접 갔다. 두 사람은 스타일리스트 앞에서는 티격태격 다퉜지만 둘만 남게 되자, 알콩달콩 모드로 변했다. 둘은 비밀 데이트를 하며 행복해했다.


하지만 이때 마왕준은 "우리 헤어지자"라고 말했다. 엄다다가 깜짝 놀라자, 마왕준은 "이번에 제안받은 작품 대본이야. 출연할지 고민 중이야"라고 둘러댔다. 하지만 엄다다는 어딘가 달라진 태도에 어리둥절했다.


마왕준은 연기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다는 소식에 엄다다는 자신의 일처럼 기뻐했다. 엄다다는 자신의 능력을 발휘, 할머니로 분장을 해 청소도우미인척 마왕준의 집에 몰래 들어갔다.


스포츠서울

마왕준을 기쁘게 해주기 위해 풍선을 달고 파티 분위기를 냈다. 이후 방송을 지켜봤고, 정말 마왕준은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엄다다는 기뻐했다. 마왕준이 수상 소감에서 자신을 언급해주기를 바랐지만 엄다다의 존재를 밝히지 않았다.


실망한 엄다다는 집으로 돌아가려고 했다. 이때 마왕준과 스태프들이 뒤풀이를 하기 위해 집에 들어왔다. 급히 화장실로 몸을 숨긴 엄다다는 결국 정체가 노출됐다. 사람들 앞에서 마왕준은 "이 여자 스토커다"라고 누명을 씌웠다. 엄다다는 경찰 조사까지 받아야 했고, 눈물을 흘렸다. 경찰서에서 나온 엄다다는 마왕준에게 이별을 고했다.


이별에 상실감을 느낀 엄다다는 다시 일에 몰두했다. 미국에서 더미(모형)를 배송 받아 열어봤다. 보관함 안에는 바로 제로나인(여진구 분)이 있었다. 서 있던 보관함이 열리면서 제로나인(여진구 분)이 떨어졌다. 이를 막으려다 엄다다는 제로나인과 입을 맞추고 말았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절대 그이'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심장이 되어버린 특수 분장사 다다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이 펼치는 후끈후끈 말랑말랑 달콤 짜릿 로맨스. 오후 10시 방송.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