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95227 1092019051552495227 02 0201001 6.0.1-hotfix 109 KBS 0

출소 2개월 만에…60대 남성, ‘스토킹 여성’ 살해 후 분신

글자크기

[앵커]

충남 서천에서 60대 남성이 50대 여성을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 남성은 살해한 여성을 스토킹한 혐의로 지난해 구속됐던 적이 있습니다.

그러다 얼마전 풀려나와 이 여성 주변을 맴돌다가, 여성을 살해했습니다.

보복범죄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송민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 서천의 한 빵집 문이 굳게 닫혀 있습니다.

오늘(15일) 낮 2시쯤 65살 A 씨가 이 빵집 주인 55살 B 씨를 살해했습니다.

한적한 틈을 타 침입해 수차례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피해자 B씨 동생/음성변조 : "며칠 전부터 주위를 맴돌았어요. 제가 볼일이 있어서 잠깐 나갔는데 그 사이에…"]

범행 후 달아나던 A 씨는 경찰이 쫓아오자 자신의 승용차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렀습니다.

이 불로 A 씨가 숨졌고 경찰관 2명이 A 씨를 구조하려다 온몸에 화상을 입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온몸에 불이 붙어서 경찰관들이 그슬르고 밑에 바지도 다 불 붙었었다고. 물 가져다 끼얹어 주고."]

차량이 폭발한 곳은 빌라 주차장으로 바로 옆에는 이렇게 도시가스 배관이 있어 자칫 큰 피해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A 씨는 평소 B 씨를 폭행하고 협박하는 등 스토킹 범죄를 저질러 왔습니다.

결국 지난해 11월 구속됐다가 얼마 전 풀려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종천/충남 서천경찰서 수사과장 : "어디 가면 주변에 있다가 차 끌고 나가면 미행하고, 내리면 '왜 전화 안 받냐?', '왜 안 만나주냐?' 이런 식으로…"]

경찰은 A 씨가 출소한 지 채 두 달도 안된 데다 미리 인화 물질을 준비한 점으로 볼 때, 치밀하게 계획된 보복범죄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민석입니다.

송민석 기자 (yesiwill@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