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95101 0722019051552495101 03 0301001 6.0.1-hotfix 72 JTBC 0

캔에서 유리조각 나오자…대기업도 조사·보상 허술

글자크기

잊을 만하면 또…'먹거리 이물질' 소비자 분통



[앵커]

잊을만하면 또 나오는 것이 먹거리에 섞인 이물질 문제죠. 얼마 전에도 소셜미디어 스타가 판매한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나왔습니다. 건강에 좋다는 노니 가루에 쇳가루가 섞인 사실이 식약처 조사에서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이물질이 나와도 책임지지 않으려는 업체들 때문에 소비자들은 더 분통을 터뜨렸는데, 만약 대기업 제품에서 이런물질이 나왔다면 대응이 좀 더 다르거나, 빨랐을까. 저희가 취재해봤더니 대기업 역시 이물질부터 얼른 가져가고 소비자에게는 별다른 보상을 하지 않았습니다. 속된 표현으로는 불리한 것은 가져가 버리고, 입을 닦아버렸다는 얘기가 되는 것이죠.

송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충남 논산에 사는 김모씨는 캔 음료수를 마시다가 4mm 길이의 유리조각을 삼킬 뻔 했습니다.

음료수 회사에 신고했더니 캔 음료 1상자를 주면서 유리 조각을 달라고 했습니다.

[김모 씨/충남 논산시 : 유리가 나왔는데 누가 그 음료수를 또 먹고 싶겠습니까. 식약처에 바로 보냈죠. 밀봉해서.]

경기 화성에 사는 박모씨는 밀봉된 커피믹스를 뜯었는데 바퀴벌레와 알이 나오자 깜짝 놀라서 커피 회사에 연락을 했습니다.

[박모 씨/경기 화성시 : 자기네 회사 측에서는 절대 발견될 수 없는 크기이고 절대 들어갈 수 없는 환경에서… (보상의 의미로 저한테) 커피를 보내더라고요.]

이물질이 들어갔다는 신고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접수된 것만 해도 연간 3000건이 넘습니다.

벌레가 900여건으로 가장 많고 금속이나 플라스틱, 유리도 600건이 넘습니다.

하지만 대기업에서도 피해 소비자들에게 새 상품을 주고 문제가 된 제품을 가져간 뒤에 왜 이물질이 들어갔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유리가 나온 음료 회사 관계자 : 식약처 결과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캔 생산 라인에서 유리 조각이 나올 가능성은 굉장히 희박하거든요.]

[커피 회사 관계자 : 제조 공정상에 이물이나 특히 살아 있는 벌레는 들어갈 수 없는 구조로 돼 있어요.]

이물질이 어떻게 들어가게 됐는지 알 수도 없고 별다른 보상도 못받는 소비자는 답답하기만 합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 관련 리포트

'먹거리 이물질' 식약처 신고해도…'셋 중 둘' 원인 못 찾아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491/NB11816491.html

송승환, 손지윤, 김범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