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94847 0722019051552494847 02 02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검찰인맥 통해 윤중천 청탁한 사건 조회…'접속기록' 확보

글자크기

'억대 뇌물' 혐의 김학의, 16일 구속 갈림길



[앵커]

억대의 뇌물을 받았다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내일(16일) 구속의 갈림길에 섭니다. 뇌물 혐의가 인정되려면 단순히 돈이 건네진 것을 넘어서, 검사였던 김 전 차관의 직무와 관련이 있어야 합니다. JTBC 취재 결과 검찰이 이런 관련성을 드러낼 중요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당시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사건 청탁을 했는데, 김 전 차관과 친분 있던 직원이 해당 사건을 들여다 본 '접속 기록'이 나온 것입니다.

이예원 기자입니다.

[기자]

건설업자 윤중천 씨는 2012년 4월, 당시 광주고검장이던 김학의 전 차관에게 전화를 시도했습니다.

소개로 알게 된 사업가 김모 씨가 횡령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되자 봐달라는 부탁을 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연락이 이뤄지지 않자, 윤씨는 자신을 비롯해 김 전 차관과도 친분이 있던 박모 변호사에게 연락을 했다고 합니다.

김학의 의혹 수사단은 두 사람이 청탁에 대해 주고 받은 문자메시지를 확보했습니다.

또 그 뒤 박 변호사가 실제로 김 전 차관과 연락을 취한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수사단은 특히 그 뒤에 벌어진 상황에 주목합니다.

김 전 차관과 친분이 있던 직원이 사업가 김씨의 횡령 사건을 조회한 접속 기록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윤씨가 김 전 차관에게 금품을 건넨 시점은 2006년부터 2008년까지입니다.

그런데 이후 '현직 검사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상황이 있었고, 실제 사건 기록까지 알아봤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수사단은 윤씨의 뇌물이 김 전 차관의 직무와 관련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런 의혹에 대해 김 전 차관 측은 사건을 알아봐준 사실 등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예원, 임인수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