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93597 0042019051552493597 02 0201001 6.0.1-hotfix 4 YTN 0

[단독] "국정원 댓글 파동에 '이석기'로 대응"...윤석열 폭로엔 '침묵' 훈수

글자크기

[앵커]

과거 정부 정보경찰의 정치 개입 의혹 속보입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정보경찰이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서도 청와대 대응 방안을 마련해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대선개입 수사 도중 외압 의혹을 폭로한 윤석열 특별수사팀장 파동엔 침묵할 것을 조언하고 이석기 사건을 앞세워 여론전을 펼치라고 꼼꼼하게 훈수를 뒀습니다.

신지원 기자의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3년 10월, 국정원 댓글 사건 특별수사팀을 이끌었던 윤석열 당시 여주지청장은 윗선의 외압을 폭로했습니다.

[윤석열 / 前 수원지검 여주지청장 (2013년 10월 국정감사) : 수사를 지휘하고 책임을 지셔야 할 분이 이런 식으로 하시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그야말로 법원에 제기된 공소를 취소시키기 위한 과정이 아닌가.]

수사 책임자의 발언에 당시 검찰뿐 아니라 청와대도 신경을 곤두세웠습니다.

정치적 의무를 지켜야 할 국정원 직원들이 대통령 선거에 동원된 것으로 밝혀지면, 박근혜 정부의 존립 자체가 위태해지기 때문입니다.

국정원의 대선 개입 파문이 확산 되자 이번에도 정보 경찰이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좌파세력 대응방안'이라는 문건을 만들어 청와대의 대처 요령을 조목조목 조언한 겁니다.

먼저 윤석열 수사팀장의 폭로로 불거진 대선개입 수사외압 의혹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민생 행보에만 집중하라고 권했습니다.

이어 이른바 '건전언론'의 도움을 받아 통합진보당 이석기 사건을 내세워 '종북 좌파'의 실상을 국민에게 낱낱이 알려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또 일부 국정원 요원이 부적절한 댓글을 단 건 문제지만, 종북좌파를 제어하는 게 시급하다며, 오히려 사이버 안보 활동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도 조언했습니다.

한발 더 나아가 당시 청와대가 전경련을 압박해 친정부 보수단체를 지원했던, '화이트리스트' 사건이 연상되는 대목도 나옵니다.

경찰은 서울시가 우파보다 좌파 단체에 더 많은 지원금을 주고 있다면서, 고엽제 전우회 등 '건전한 우파단체'를 육성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당시 징계와 좌천성 인사를 당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도 정보 경찰이 이 같은 문건을 만들어 보고한 사실을 최근까지 몰랐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YTN 신지원[jiwnosh@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