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92684 0032019051552492684 07 0706003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완벽한 세계의 이상한 아이…청소년극 '영지'

글자크기

23일∼6월 15일 국립극단 소극장 판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립극단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가 창립 이래 처음으로 초등학생이 주인공인 청소년극을 무대에 올린다.

오는 23일 서울 용산구 서계동 소극장 판에서 개막하는 '영지'는 어른들이 꾸며놓은 완벽한 세계에서 청소년들이 겪는 혼란을 그린 작품이다.

이야기는 철저한 규칙으로 무장한 마을에 소녀 영지가 이사 오면서 시작된다. 영지는 이곳 주민들을 병 속에 갇혀 날아오르지 못하는 나비에 비유하며, 기발한 상상력과 엉뚱한 행동으로 친구들을 변화시킨다.

연출은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다룬 청소년극 '좋아하고 있어'로 호평받았던 김미란이 맡았다.

김 연출과 허선혜 작가는 청소년 대상 설문조사, 대본 낭독 및 토론, 리허설 공개, 학교 방문을 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공연에 담았다.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는 "그동안 주로 중·고등학생의 이야기를 다뤘지만 이번에는 처음으로 11∼12세 인물을 주인공으로 내세운다"며 "당당하고 주체적인, 이전에 없던 청소년 캐릭터를 그려낼 것"이라고 전했다.

연극은 6월 15일까지. 전석 3만원.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